상단여백
기사 (전체 9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8
남자는 섬으로 가는 비행기를 무작정 탔다.고향의 바다를 하늘에서 내려보다가 운명처럼 그 색을 보았다.알을 품듯 품었다가 돌려주려고 고향...
황인선  |  2017-11-29 07:42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7
또 다른 꿈도 꾸었다.사라졌던 소녀가 낯익은 초가에 보였다.소년이 떠난 고향을 소녀가 돌보고 있었다.큰 할망이 지키는 산은 온화한 빛을...
황인선  |  2017-11-28 08:54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6
소녀가 사라진 후 소년도 섬을 떠났다. 생전 못 보던 도시들 속으로 들어갔다.큰 도시는 섬보다 풍부했지만 알면 알수록 부딪치면 부딪칠수...
황인선  |  2017-11-27 09:45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5
세월이 흘러 꿈의 소녀는 더 외로워 보였다.소녀는 바다를 두려워했지만 늘 바다 옆에 있었다.어느 날,바닷가 바위에 잠든 소녀에게 밝은 ...
황인선  |  2017-11-24 09:45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4
누군가 그리울 나이가 되었을 때소년은 한 소녀의 꿈을 꾸었다.둘은 바위섬에서 가끔 만났다.소녀는 어느 날, 작은 소리로 ‘바다는 여자의...
황인선  |  2017-11-23 10:38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3
검은 바다를 아는가!바위섬의 평화는 그 검은 바다 때문에 쉬 깨졌다.어디엔가 숨어 있던 검은 파도는 삽시간에 바위섬의 소년을포위하고 고...
황인선  |  2017-11-22 10:07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2
소년이 바위섬에 있으면,그곳은 한편 바다의 극장이 되었다.바다의 거대한 화면엔 늘 바람, 게, 물고기, 구름 그림자, 저녁 노을,눈부신...
황인선  |  2017-11-21 10:59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1
이대로 가는 길 남자는 섬에서 태어나 소년일 때 섬을 떠났다. 소년이 살던 그 시대는 모질었다.모진 시대는 남자 손에 지팡이를 쥐어줬다...
황인선  |  2017-11-20 10:41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30
세상이 다시 평온해졌다.나는 이제 떠날 것이다.내가 떠나고 나면 보이지 않던 태양, 눌렸던 소나무, 잃었던 색,떠났던 배가 다시 평온으...
황인선  |  2017-11-17 11:37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9
아침, 동쪽 성산봉이 충혈된 모습을 드러냈다.나의 여정은 곧 끝나간다.나로 인해 순간 흔들렸고 고통 받았던 것들은,그러나 나로 인해 그...
황인선  |  2017-11-16 11:20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8
새벽 동이 터오도록,말은 미동도 않은 채 배를 보고 있었는데,나는 착각처럼 그 옛날 말의 본 모습을 보았다. [논객닷컴=변시지, 황인선...
황인선  |  2017-11-15 11:01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7
남자가 들어갔다.타자들의 울음소리가 아직 멈추지 않았을 때,조랑말은 혼자 남아 배와 대륙 쪽을 보고 있었다.배는 점점 더 바다로 나아가...
황인선  |  2017-11-14 11:09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6
남자와 말의 이야기를 듣던 나는,광포한 소리를 배가시켜 그들의 대화를 잠시 끊었다.그들은 이제 침묵하던 타자들의 소리도 들어야 하기 때...
황인선  |  2017-11-13 11:22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5
나는 흥미를 느껴 잠시 녹색 바람을 보내주었다.남자는 조용히 조랑말의 이야기를 들어주었다.말 : 까마귀는 하늘을 날며 백만 번 춤을 추...
황인선  |  2017-11-10 10:49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4
내가 더 거칠어지자 초가에서 남자가 나왔다.남자가 말 갈기를 쓰다듬으며 침묵하다가 말에게몽골 대륙을 달리던 전설을 기억하라고 했다.말은...
황인선  |  2017-11-09 11:01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3
말: 헉- 숨 막혀. 앞도 안 보여. 너무 잔인하다 폭풍, 그대, 어차피 사라질 운명이 왜 이러는 거야?폭풍: 그렇게 믿는 자들은 다 ...
황인선  |  2017-11-08 11:01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2
세상은 나를 파괴라고 부른다.그러나 진짜 현명한 자들은 안다.내 거친 파괴는 궁극적 평화를 위해 내미는 선의의 악수임을.폭풍의 언덕에 ...
황인선  |  2017-11-07 11:35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1
변화와 파괴의 계절!이제 시작이다.내 검은 힘이 솟구치고,바다의 파도가 내 의지에 부응해 더 거칠어진다.땅, 하늘, 생명과 질서들!이제...
황인선  |  2017-11-06 11:38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20
폭풍의 말나는 형체가 없으나 변덕스럽고 힘이 무척 세다. 고대 사람들은 나를 신비한 힘으로 사랑하고 또한 마법이라고 두려워했다. 지금도...
황인선  |  2017-11-03 11:03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19
친구들 그리고 남자와 했던 시간들이그리울 것 같아. 많이어느 겨울 날 태양이 강렬하게 비출 때면그 빛 속에 내가 찾아왔다고 생각해줄래?...
황인선  |  2017-11-02 11:29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