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13_호화찬란의 정수를 보여주다
호화찬란의 정수를 보여주다무엇을 산다는 행위가 조금 망설여지는 곳이다.정치적으로 공산주의를 유지하는 나라에서백화점이 이토록 화려하고 크...
김인철, 김호경  |  2019-09-18 11:34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12_모스크바(Moscow)
가장 잔혹한 황제의 가장 아름다운 성당파리에 에펠탑이 없다면 굳이 갈 필요가 없듯뉴욕에 자유의 여신상이 없다면 굳이 갈 필요가 없듯베이...
김인철, 김호경  |  2019-09-16 11:25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11_강에 몸을 담그자
강에 몸을 담그자누가 얼마나 버틸 수 있는지쓸데없는 배틀(battle)은 벌이지 마라.땀 한번 빼는 것만으로 충분하다.사우나의 원조는 ...
김인철, 김호경  |  2019-09-11 09:04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10_강에 달을 띄우다
강에 달을 띄우다저녁해가 어스름 지려 할 때 배에 달을 싣고 강 위를 떠다닌다.강물은 소리없이 철썩이고달은 아직 아무런 빛을 발하지 않...
김인철, 김호경  |  2019-09-09 08:50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9_고양이가 주인이다
고양이가 주인이다민속촌에 왔다고 생각하면 된다.오로지 통나무만으로 지은 여러 모양의 집들이 숲속 너른 들판의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다.이...
김인철, 김호경  |  2019-09-07 09:00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8_죽음은 새로움의 시작이다
죽음은 새로움의 시작이다이곳에서 제정 러시아 마지막 차르(황제) 니콜라이 2세(Aleksandrovich Nikolai II)와 그의 ...
김인철, 김호경  |  2019-09-04 11:12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7_바이칼(Lake Baikal)
그대의 눈보다 푸른 바이칼태양이 그 속으로 속절없이 떨어지는 광활함을 보았노라.누군들 바이칼 앞에서 초라해짐을 느끼지 않으랴. 평생 이...
김인철, 김호경  |  2019-09-02 11:24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6_레닌의 흔적
곳곳에 남아 있는 레닌의 흔적공산주의를 창시한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동상은 없을지라도- 우리가 가보지 못한 어디엔가 있기는 있으리라 -훗...
김인철, 김호경  |  2019-08-31 09:00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5_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
블라디보스토크 기차역7행시 한번 지어보자.블 이나케(부리나케) 떠나는 그의 등 뒤로라 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씁쓸한 이별노래디 데이가 내일...
김인철, 김호경  |  2019-08-28 10:22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4_행운의 동전 만들기
행운의 동전 만들기부자가 되기를 꼭 원치는 않음에도행운이 찾아오기를 바라기는 한다.그래서 ‘파랑새’는 있어도 ‘부자새’는 없는 것일까....
김인철, 김호경  |  2019-08-26 08:40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3_동방을 지배하다
동방을 지배하다죽기 전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도시를 꼽으라면...미국의 뉴욕과 시카고, 프랑스의 파리, 일본의 교토, 인도의 뭄바이,...
김인철, 김호경  |  2019-08-24 09:00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2_자작나무의 향연 그리고 대평원
자작나무의 향연 그리고 대평원이것은 병풍이 아니다. 이것은 나무들이 아니다. 이것은 향연이다.러시아는 우리에게 세 가지를 각인시켜준다....
김인철, 김호경  |  2019-08-22 09:47
라인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1
떠날 준비여행 떠날 준비가 되었나요?가방은 매끈하게 꾸리셨나요?우리는 준비를 마쳤답니다. 이제 트랙에 발을 오르면 기차는 떠나고낯선 곳...
김인철, 김호경  |  2019-08-19 11:06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