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커피숍에 ‘버려진 동전들’[한장의사진]
동이 | 승인 2017.09.26 15:08

[논객닷컴=동이] 주말 혼사에 갔다가 지인부부들과 함께 커피숍에 들렀습니다. 앉고 보니 탁자 위에 50원짜리와 10원짜리 동전이 하나씩 놓여 있습니다.

©동이

동전의 정체를 놓고 잠시 얘기가 오갔습니다.
“앉았던 손님이 깜빡하고 두고 간 것같다”
“아냐~ 동전이라 들고 다니기 귀찮아서 그냥 놓고 간 걸 거야~”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사유는 분명치 않았지만 커피숍에서 10원짜리나 50원짜리 동전을 주고받을 일이 없으니 누군가 동전을 놓고 갔음이 분명하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이 동전 두 닢을 어찌해야 하나?” “10원짜리나 50원짜리가 아니고 지폐였다면?” “현금입출금기에서 주인잃은 스마트폰이나 신용카드를 만나면 어떻게 하나?” 등등으로 얘기가 진전됐습니다.

“주워서 돌려주어야죠... 잃어버린 사람 생각해서...”
“요새는 신용카드든 지갑이든 스마트폰이든 줍지 않는 게 좋다고 하더라구~ 돌려주려면 경찰서가서 신고해야지. 신고하면 습득경위 묻고 분실물 처리할 때까지 여간 번잡스럽지 않대요~ 그러니 차라리 그대로 두는 게 낫다고 하더라구~”

“돌려주겠다고 줍는 순간 도둑으로 몰리는 수도 있대요. 어떤 이가 지갑을 주워 신고했다가 나중에 잃어버린 사람이 나타나 그 지갑에 들어있던 돈이 없어졌다고 해서 낭패를 본 일이 있다고 들었어요~”
“신용카드도 마찬가지래요. 주워서 신고해봤자 복잡하기 이를 데 없고... 요샌 봐도 못본 척하고 지나간다고들 해요~”
“요즘 카드 잃어버린 사람들도 카드 안찾아요. 분실신고 내고 새로 발급받는 게 훨씬 편하고 빠르니까요~”

그러고 보니 습득한 물건을 찾아주는 일도 쉽지 않은 세상이 됐습니다. 돌려주는 일이 번거롭고 복잡한데다 자칫 도둑으로까지 몰릴 수 있다는데 누가 선뜻 나서겠습니까?

©동이

그날 동전 두닢은 사진처럼 쟁반에 담아 프런트에 반납했습니다. 커피숍에선 그걸 어떻게 처리했을지 모르겠지만서도.

10원짜리나 50원짜리나 돈 취급 못받는 세상입니다. 특히 10원짜리는 마트나 공과금 외엔 용처가 거의 없습니다.며칠 전 지하철 역에서 한 노인은 “배고프다~저녁 사먹게 천원만 주라~”며 행인에게 손을 내밀고 있더군요. 구걸단위도 천원시대가 된 겁니다.

거창한 화폐개혁을 논하기 전에 10원단위 거래만이라도 사사오입하거나 절사하는 정책을 펴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언제까지 돈 취급도 못받는 10원짜리 동전을 계속 발행하고 유통시킬 건지... 이즈음 통화당국이 고민 좀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7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