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동이의 어원설설
개구쟁이와 꾸러기[동이의 어원설설]
동이 | 승인 2017.10.09 12:20

[논객닷컴=동이]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에서 농자(農者)란 농업, 농군을 말하죠. 농군은 농꾼, 농사꾼으로도 불렸습니다. ‘군’이 ‘꾼’으로 바뀐 흔적입니다.

농자, 농군, 농사꾼은 농사일만 하는 사람. 놈(者)이 욕으로 쓰였다기보다는 농사와 이를 생업으로 하는 이를 뜻했습니다.

©픽사베이

한 우물만 파는 사람, 주로 그 일만 하거나 즐겨하는 이를 꾼이라 하죠. 노름꾼(노름을 좋아하는 사람) 춤꾼(춤 좋아하는 사람, 춤 잘 추는 이) 바람꾼(바람 잘 피우는 이) 구경꾼(구경을 즐기는 사람) 땅꾼(뱀 잡으러 다니는 사람) 장사꾼(장사를 업으로 하는 사람) 투기꾼(투기를 많이 하는 이) 씨름꾼(씨름을 잘하는 사람)에서 보듯 '프로 경지'에 이른 이들입니다.

유사어로 ‘꾸러기’가 있습니다. 잠꾸러기(잠만 자는 아이)  말썽꾸러기(말썽만 피우는 아이) 장난꾸러기(장난 좋아하는 아이) 천덕꾸러기(구박 많이 받는 아이)의 ‘꾸러기’도 꾼과 비슷한 뜻을 담고 있습니다. 대상이 주로 나이가 어리다는 점이 차이죠.

‘꾼’ ‘군’의 고어는 굴이라는 게 통설입니다. ‘굴을 파다’할 때의 ‘굴’이 구리>꾸리>꾸니>꾼, 군으로 변화했다죠. 한가지만 판다는 의미입니다. 군>꾼>꾸러기로 변화한 건 털>털레기의 변화와 비슷합니다. ‘꾼’이 임금 군왕 군주 군자의 군(君)을 뜻하다 그 쓰임새가 넓어졌다는 설도 있긴 합니다.

꾼, 꾸러기와 유사한 뜻을 지닌 말로 뱅이, 쟁이가 있습니다. 장돌뱅이 개구쟁이 땜쟁이 월급쟁이 등등.

“개구쟁이의 어원을 걸고, 친구랑 3000원 내기 했습니다. 부디 어느 쪽이 진실인지 알려주세요! ▶나의 의견: 개구쟁이의 어원은 GAG(개그) + ~쟁이, 즉... 개그쟁이란 말이 변하여 오늘날의 개구쟁이에 이르렀다. ▶친구 J양의 의견: 무슨 소리냐? 멀리서 어원을 찾을 거 없다. 그냥 개구라장이가 변해서 개구쟁이가 된거다. 내 의견이 신빙성이 있죠? 누가 속 시원히 답변 좀 주세요!”
포털에 올라와 있는, 약간은 장난기섞인 내용입니다.

개구쟁이를 포털검색하면 어원이 ‘개그’인 것처럼 뜹니다. 그러나 개그가 개구쟁이 어원이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지죠. 개그란 70년대 코미디에서 파생된 표현이며,개구쟁이란 말은 그 이전에도 존재했으니까요.

그러면 ‘개구라’에서?

사전은 “구라는 말을 많이 하는 행동 혹은 거짓말을 의미하는 속어다. 해당 단어는 처음에 일제강점기 시절 도박판에서 유래되었다. 일본어  ‘구라마스’는 한국어로 '속이다'라는 의미로써, 이 단어가 ‘구라’로 변형이 되었다. 이후 일본인이 많이 살았던 경상도의 도박판에서 주로 쓰이다 전국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풀이합니다. 엉터리 말을 많이 하는 것을 개구라라 하죠.

따라서 장난좋아하고 말썽피우는 애라는 뜻의 개구쟁이가 ‘개구라’에서 왔다는 것 역시 설득력이 약합니다.

©픽사베이

개구쟁이는 ‘개’의 관련어라 봅니다. 우선 개구쟁이는 개구+쟁이의 합성이며 쟁이는 ‘땜쟁이’ 등에서 보듯 사람을 뜻합니다. 개구는 개+구(狗),즉 개와 개가 합쳐진 중첩어로 볼 수 있죠. 다른 하나는 ‘구지다’에 접두어 ‘개’가 붙어 '개구지다','개구쟁이'가 된 것으로 추정해볼 수도 있습니다.

‘구지다’는 ‘궂다’와 같죠. 날씨가 안좋을 때 궂은 날씨라 하고 성질이 안좋을 아이를 짓궂다(일부지방, 구지다)고 합니다. 짖궂다나 궂다나 뜻이 같고 개구지다는 한번 더 강조하는 말. 예나 지금이나 개는 인간과 늘 가까이 있으면서도 노는 모양(이전투구, 방뇨, 방분)이나 교미하는 모양새 때문에 대접받지 못했습니다. 개소리 개지랄 개새끼 개부럽 개웃겨 등등에서 보듯 부정과 강조의 접두어로 쓰여왔습니다.

개구쟁이는 진흙탕에서 싸우는 개들처럼 짖궂은 장난을 좋아하는 아이죠. 일부 지방에서는 짖궂은 아이를 ‘구잡스럽다’고도 합니다. 이 또한 구(狗)+잡(雜)스럽다의 합성으로 성질이 안좋거나 지저분하게 노는 것을 뜻합니다. ‘개+구’, 또는 ‘개구지다’ 둘다 말뿌리 주장이 가능할 정도로 의미가 함축적으로 변해온 게 아닌가 싶습니다.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7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