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동이의 전원일기
텃밭 고구마를 캐며~[동이의 전원일기]
동이 | 승인 2017.11.09 14:04

[논객닷컴=동이] 주말을 이용해 지인들과 텃밭고구마를 캤습니다. 더 둬도 되지만 오래 둔다고 알이 더 차는 것도 아니고, 두더지 공격만 심할 것 같아 서둘러 수확했습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고구마는 거름을 많이 안해도 비교적 잘 자라고 농약 칠 필요가 없어 텃밭농군에겐 무난한 작물이라고 말씀드렸죠. 그럼에도 농작물인지라 가물면 씨알이 잘 안듭니다. 밭에 따라선 굼벵이 탓에 군데군데 썩기도 하죠. 굼벵이야 토양살충제로 예방이 가능하다지만 두더지 공격엔 속수무책일 수 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수확철 가까웠을 때 몇줄기 캐보고 알이 들었다 싶으면 거두는 게 상책입니다.

대체로 올 고구마 농사는 지난해만 못합니다. 한 텃밭농군도 동이 고구마 캐는 걸 보고는 “고구마 잘 들었습니까? 가물어서 그런지 우리는 올 고구마농사 망쳤어요~”하고 지나갑니다.

동이텃밭인들 예외일 수 없죠. 작년보다 씨알이 작고 수확량도 많이 줄었습니다.

멀칭을 했음에도 비가 많이 오질 않아 땅이 바윗덩이입니다. 호미와 삽으로도 캐기 힘들 정도. 거의 채굴수준이어서 쇠스랑에 곡괭이까지 동원했습니다.

부러진 4지창 등 수확도구들 ©동이

반나절 가까이 대여섯사람이 말그대로 중노동! 아내가 낌새를 챘는 지 한마디 합니다.

동이네: 여보~ 고구마 좀 들었어?
동이: 응? 신통치 않아~ 올해 가물어서 다들 고구마가 안됐대~ 우리도 마찬가지야~
동이네: 고구마 순값만 6만원 들어간 거 알지?
동이:그렇게나 들었나?~~~
그 돈으로 차라리 사먹는 게 낫지 않냐는 겁니다.

올 고구마농사 ‘재미’ 못봤습니다. 강우량이 부족했고 물도 자주 주질 못했으니, ‘땅은 속이지 않는다’는 말이 딱 맞습니다. 물론 올해도 여지없이 두더지가 먹었습니다. 얼마나 먹었는지 가늠할 수 없지만 수확감소에 기여했으리라 봅니다.

두더지 굴과 두더지가 파먹다가 만 고구마 ©동이

개량품종이라 그런가 캐낸 고구마는 그런대로 실합니다. 캐면서 상처난 것을 바로 쪄먹어보니 맛도 그만하면 합격점을 줄만하더군요.

올 봄 파종 때 지난해보다 두둑을 넓게 하고 더 촘촘히 심었습니다. 같이 파종하던 지인이 “왜 그렇게 촘촘히 심냐? 교과서보다 한참 간격이 좁다”고 이의제기할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막상 캐보니 과도하게 밀식한 건 아닙니다. 말라죽은 것과 알이 잘 안든 것을 감안하면 20cm 미만 간격으로 심어도 될법합니다.

수확한 고구마들 ©동이

수확한 고구마는 표면의 물기를 말려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오래갑니다. 저장고같이 온도가 일정한 곳이 있으면 금상첨화죠. 캐자마자 신문지에 싸거나 종이상자에 넣어 보관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 상태로 두면 곰팡이가 나 썩기 십상입니다. 주의할 점이죠.

지난해엔 일주일쯤 텃밭 비닐하우스에서 적당히 말린 뒤 지하실에 신문지를 깔고 둬봤습니다. 상하지 않고 비교적 오래 갔습니다. 고생들여 수확했는데 관리 잘못으로 썩으면 그것처럼 속상한 일도 없습니다. 포털 검색해보면 신문지 활용법 등 저장관리에 관한 ‘고수들 노하우’가 많이 올려져 있습니다. 내 환경에 맞게 활용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막 캔 고구마는 맛이 좀 덜합니다. 캐고 나서 일주일정도 지나야 감칠 맛이 생깁니다.

주목을 휘감았던 고구마 씨알 ©동이

올해 고구마를 수확하면서 얻은 재배 팁 한가지! 소개합니다.

올봄 고구마 순을 심은 뒤 줄기가 평지로 뻗질 않고 주목나무를 휘감으며 세력을 펼치는 녀석이 있었습니다. 이번에 그 줄기를 캐보니 다른 것보다 수확량이 배가 넘습니다. 씨알 크기도 평지로 뻗은 것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컸습니다. 주목을 지지대삼아 활발하게 광합성을 한 결과가 아닌가 합니다.

넝쿨식물의 특성을 살려 재배한다면 단위면적당 수확량을 늘릴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내년엔 주목나무 등을 활용해 몇그루 더 시험재배해볼까 합니다.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