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동이의 전원일기
편백 짜맞춤가구 만들어보니~[동이의 전원일기]
동이 | 승인 2018.01.05 15:29

“짜맞춤가구를 그렇게 가성비 높게 만들 수 있냐”고 주위에서 묻습니다.

답은 ‘가능하다’입니다. 다만, 자재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어서 단순비교는 어렵습니다. 같은 재질의 목재도 옹이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이 큰 차이가 나니까요.

동이팀은 편백 옹이목을 택했습니다. 저렴한 것도 이유지만 옹이없는 목재가 다소 밋밋할 것같아서였죠. 옹이목은 무늬가 살아나는 게 장점. 물론 단점도 있습니다. 제작 후 나무가 마르면서 옹이가 빠질 수 있습니다. 동이팀이 구매한 자재에서도 한 두곳 작은 옹이가 빠져나갔습니다. 빠진 것 자체야 크게 문제될 정도는 아니지만 빠진 구멍부위가 날카로와져 추가로 손질해줘야 합니다.

완성된 편백나무 가구 한쌍 ©동이

시간이 걸렸지만 편백가구 과제는 일단 마쳤습니다. 뚝딱뚝딱 망치질해가며 만들었으면 벌써 끝났을 일이지만 명색이 ‘못질하지 않는 짜맞춤가구’여서 더뎠습니다. 목질이 약한 편백이어서 조심조심 작업하느라, 주말을 이용해 그것도 쌍(雙)으로 만드느라 시간이 더 걸렸습니다.

굳이 두개를 만든 이유는 붙여서 쇼파나 간이 침대로, 경우에 따라선 아이 돌봄용으로 쓰기 위해서였죠. 이동성과 편의성을 좀 갖춰보자며 잔꾀를 냈습니다.

암숫놈 작업이 끝나면 일단 고정시키기 전에 제대로 맞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수입니다 ©동이

공정상 전후, 좌우, 상하 부위별로 짜맞춰가며 가구를 완성하는 게 나을 것 같아 등받이부터 맞췄습니다. 물론 ‘교과서대로’가 아니고 독자방식입니다. 등받이 암숫놈 맞춤, 바닥과 다리 암숫놈 맞춤 식으로... 해보니 짜맞춤은 암수가 정확하게 맞는지 일단 맞춰본 뒤 이상이 없어야 합니다. 각재와 각재가 만나는 면이 수평과 직각이 되게 하는 일도 무엇보다 중요하고... 모양새 얼추 갖췄다고 고정시켜버리면 나중에 각이 안맞아 이리저리 일그러질 수 있다는 점 유념사항입니다.

특히 초기 설계가 잘못돼 구멍이라도 하나 잘못 파면 다시 자재를 사야 하고 짜맞춤 특성상 연쇄적으로 고쳐야 하는 ' 비상상황'이 발생합니다. 정확성이 생명이죠. 동이팀도 처음 도전한 과제인지라 홈 다시파기와 되메우기 등 소소한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위부터 반시계방향) 본드작업, 고정쇠로 고정시킨 모습, 바닥판 본드활착을 돕기 위해 맷돌을 눌러놓음 ©동이

암수작업에 하자가 없다고 판단됐을 때 결합부위의 각재면에 본드칠을 해줍니다. 암수를 맞춰 사진처럼 고정장치를 활용해 평형상태를 유지시키죠. 이번엔 소목공 것을 빌렸습니다. 하루 정도 지나 풀었습니다. 오래 두면 고정장치의 강한 힘때문에 오히려 변형이 갈 수도 있다고 해서... 등받이와 다리를 각각 고정시키고 나머지 부위는 함께 고정시켰습니다.

모서리 부분은 그라인더로 둥글게 갈아줬습니다. 실내가구여서 각진 모서리에 부딪히면 어른도 다칠 수 있어서죠. 작업중 목재 표면에 붙은 접착제나 얼룩, 연필표시 등은 고운 ‘사포’와 지우개를 활용하면 깨끗이 지워지더군요.

모처럼 재테크한 느낌입니다. 뜻맞는 사람끼리 의기투합해 만들었다는 것이 의미있게 다가옵니다. 직접 해보니 자재값보다 품과 시간 등 간접비가 많이 들어갑니다. 짜맞춤가구가 ‘비싸야 할 이유’가 있는 겁니다.

편백나무 가구가 향이 좋아 선호되긴 하지만 한가지 유념할 게 있습니다. 나무가 약한 편이어서 잘못 다루면 결이 쉽게 일어나고 빡빡하게 결합시킬 경우 쪼개질 수 있다는 점. 조심히 다뤄야 하고 암수가 잘 결합되게 덜 빡빡하게 만드는 게 요령입니다.

작업공간이 청결하지 않으면 작업중 이물질이 나무에 튀기 쉽다는 점도 고려사항이죠. 특히 기계와 예리한 공구를 다루는 만큼 무엇보다 안전! 중요합니다. 동이도 끌작업하다 엄지손톱 부위를 다쳤습니다.

이제 다음 도전과제를 구상 중입니다. [논객닷컴=동이]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나도공방 2018-01-21 23:19:00

    아 이게 완성품이군요
    제가 글차례를 거꾸로 봐서 댓글을 잘못올렸습니다.
    꽤 완성도가 높은 작품으로 보이지만
    제 취향은 아닙니다. ㅎㅎ   삭제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