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KAI 변호인 “검찰, 하성용 전 사장 표적수사”“공소장 불명확하고 잘못돼”
이상우 기자 | 승인 2018.01.08 14:45

하성용 전 사장 등이 연루된 KAI 경영 비리 재판이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사진은 재판 표지ⓒ논객닷컴

[논객닷컴=이상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경영 비리 재판에서 하성용 전 대표이사(사장) 변호인은 “검찰이 하 전 사장을 타깃으로 무리한 수사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제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KAI 경영 비리 제3차 공판을 진행했다. 피고는 하 전 사장 외 7명이다.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하 전 사장 수행비서를 지낸 이 모 과장이 오전 재판 증인으로 출석했다.

하 전 사장 변호인은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서에서 “하 전 사장이 상품권을 회삿돈으로 사들여 사적인 용도에 썼다는데 공소장 어디를 봐도 일시, 장소, 구체적인 행동 등이 나와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은 하 전 사장이 샤넬 가방을 따로 챙겼다는데 해외 바이어에게 선물하려는 목적으로 산 것”이라며 “협상이 잘 안 돼 주지 못했지만 가방은 하 전 사장 집에 포장 그대로 보관돼 있었다. 이걸 착복했다고 볼 수 있느냐”고 되물었다.

변호인은 “분식회계나 채용 비리도 하 전 사장이 알기 어려웠다”며 “검찰은 사장이 모든 업무를 알고 있었을 거라고 하는데 개중엔 그가 본부장이었을 때 발생한 사건도 섞여 있다”고 덧붙였다.

이 과장 증인신문은 이른 시간에 끝났다. 이 과장은 2015년 10월 17일 KAI 지원자 이 모씨 이름과 수험번호를 하 전 사장에게 문자로 보낸 인물이다.

검찰은 이 문자를 하 전 사장이 외부 청탁을 받고 지원자를 챙겨준 증거로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원 자격을 갖추지 못했음에도 2015년 KAI 최종 합격자 명단에 들었다.

검찰은 “하 전 사장 지시를 받고 인사 정보를 확인해 보고했느냐”고 물었다. 이 과장은 “사장님이 물어보셔서 인사팀을 통해 확인하고 문자를 보냈다”고 인정했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