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폭풍의화가, 변시지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89에필로그- 외로움의 끝18
황인선 | 승인 2018.02.12 11:19
©변시지, 클릭하면 확대된 그림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남자: 누구나 자기 색이 있다고 생각해 봐.
     백색은 고고한 색이지만 내 색은 아니야.
     좀 누추하고 휘어지고 변덕스럽고 여윈 것들이 난 좋아.         

바람: 저런, 도대체 왜 그러는 거지?

남자: 난, 고향 바다가 보여준 그 색이 그리운 거야. 모르겠어?

바람이 일어 모래바람 상이 흔들렸다. 이어 바람의 소리가 들렸다.

바람: 모르겠지만 좋아, 남자의 희망을 받아주지.       
     하기는 내가 좋아하는 색도 사실은 황색이라네.
     남자가 내 분노를 황색으로 표현해 준 거 고맙네.
     황색은 위대함과 혼탁함 사이에서 변신하는 신의 색이지.
     오, 하루를 열고 닫는 시작과 끝 여명과 낙조의 색이여!

남자: 이제 알았어.
     그 색은 어쩔 수 없는 내 존재의 풍토 색이었음을.                 

바람이 멎었다. 모래바람 상이 사라지면서 벽이 풀렸다.
바람이 웅-웅 소리를 내었다.

바람: 그럼, 남자는 그대의 색으로 돌아가라.
     보라, 그것이 남자의 진짜 길이었다. [논객닷컴=변시지 화가, 황인선 작가] 

변시지 시리즈 전체보기

이번 기획은 변시지 그림을 소유한 시지아트재단과 황인선 작가와 협의 후 게재하는 것입니다. 본문 안에 포함된 사진을 따로 퍼가거나 임의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저촉될 수 있습니다.

황인선  ishw11@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