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폭풍의화가, 변시지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90에필로그- 외로움의 끝19
황인선 | 승인 2018.02.13 07:47
©변시지, 클릭하면 확대된 그림으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남자가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초가는 안과 밖이 통하고 신성한 기운이 하늘을 받치고 있다.
폭풍을 견딘 소나무는 하늘로 껑충 컸다.
세상은 다시 금빛 황색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남자는 이젠 외로운 자의 수호여신이 된 소녀 꿈을 다시 꾸고
까마귀는 그들의 이어도를 향해 백만 번 춤을 추며
조랑말은 대륙의 전설을 생각한다.
여기 황색 신화의 땅에서. [논객닷컴=변시지 화가, 황인선 작가] 

변시지 시리즈 전체보기

이번 기획은 변시지 그림을 소유한 시지아트재단과 황인선 작가와 협의 후 게재하는 것입니다. 본문 안에 포함된 사진을 따로 퍼가거나 임의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저촉될 수 있습니다.

황인선  ishw11@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