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달래 파전에 막걸리 한잔[동이의 전원일기]
동이 | 승인 2018.05.08 11:05

[논객닷컴=동이] 주말 텃밭에 주룩주룩 비가 내립니다. 모종내기를 앞두고 밭을 만들어 놔야 하는데 빗줄기가 잠잠해질 기미를 안보입니다.

지인부부가 “이번 주말엔 꼭 나머지 밭도 만져놔야 한다”며 텃밭행차를 예고한 터라 비가 그치기만 기다려봅니다. 일전에 심은 감자씨 싹이 제대로 올라오질 않아 비가 꼭 와야 하지만, 우선은 고구마 밭부터 만들어놔야 해 “비가 오더라도 오늘 오지 말고 내일부터 와라!” 간사한 마음(?)으로 빌기까지 했습니다.

그러나 비가 텃밭농군의 사정을 생각해줄 리 없죠. 볕을 기다리는 마음 간절했지만, 비는 그칠 조짐을 안보이더군요. 그렇다고 조막만한 텃밭 일에 우비와 장화까지 동원하기가 뭐해 마음 비우기로 했습니다.

동이: “여보~ 비가 와서 오늘 밭일하기가 어렵겠는 걸...경희아빠 온다고 했는데 어쩌나?”

동이네: “우산 쓰고 일들하면 되지... 오늘 안하면 다음주나 돼야 할텐데...”

동이: “농촌에서도 비오는 날은 공치는 날이라고 했소... 비 맞으면서 뭔 일을 하오?”

동이네: “공치는 날?”

동이: “아무 것도 안하는 날을 공치는 날이라고 했지~ 일 같은 거 안하고 그냥 노는 거요~ 노는 거~~~ 비 쫄쫄맞고 일해봐야 능률 안 오르고 빨래감 쌓이고, 감기 걸리기 십상이니 그냥 쉬라는 거였소... 조상님들 말씀 틀린 게 하나도 없지~암~~”

동이네: “하루 종일 아무 것도 안한다구?”

동이: “뭐 바깥 일을 안했을 뿐이지 집안에서야 했지...”

동이네: “뭘 했는데?”

동이: “??? 하긴 했지...이런 거 저런 거 여러가지...빈대떡 부쳐서 막걸리 한잔 하기도 하고...”

동이네: “~~~?”

동이: “이런 날엔 빈대떡에 막걸리 한잔이 제격인데...”

‘지금 부침개 부쳐먹자는 얘기냐?’는 눈빛입니다. 대충 눙치며 멍때리고 있는데, 때 맞춰 지인부부가 도착합니다.

“비가 와서 밭 만들기 글렀어요~ 막걸리 있으니 부침개나 부쳐 먹읍시다!”

비 때문에 딱히 할 일이 없으니 경희아빠 바로 의기투합합니다. 텃밭 한쪽에 부추와 달래가 올라왔고 참취와 당귀도 연록색 이파리를 달고 있어 부리나케 우산 쓰고 캐왔습니다. 마침 지인 부부도 교외에 다녀오는 길이라며 두릅을 챙겨왔습니다. 쿵짝이 맞습니다. 이 만하면 훌륭한 부침개 거리죠.

부침개 재료들. 달래, 부추, 취, 당귀와 두릅 ©동이

예부터 봄 꽃피는 계절엔 화전이라해서 밀가루 반죽에 꽃잎을 놓아 밀전병을 부쳐먹곤 했습니다.

뿌리째 캔 달래는 향이 제법 코끝을 찌릅니다. 부추도 이제 막 잎이 돋아나 파릇파릇하고... 다듬는 일이 번거롭긴 했지만 일을 벌려놨으니 남정네들이 책임졌습니다. 아예 직접 부쳐먹을까 하다가 그 마저 해버리면 ‘쪼잔하게’ 보일 것같아 안사람들 몫으로 넘기고...

농막 바깥엔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유붕이 자원방래라~’ 달래파전에 막걸리 한잔 기울였습니다. 봄 기운이 몸속으로 빨려들어오는 느낌입니다.

빈대떡에 막걸리 한잔 ©동이

“여보~ 내가 얘기 안하려고 했는데... 오늘처럼 거섭이 많이 들어가는 파전을 부칠 때는 찹쌀을 넣지 않는 게 좋아요~ 밀가루만 갖고 묽게 개서 살짝 입혀서 부쳐야 제 맛이 나지...”

‘한 요리’하는 경희아빠가 안사람에게 파전 레시피를 '강의'합니다.

“그럼 다음부터는 직접 부처 드세요~~오~”

레시피가 뭐 문제겠습니까?  맛있게 먹으면 그 이상의 레시피가 없죠. 막걸리 한잔에 달래파전 한 젓가락이 텃밭농사보다 괜찮았습니다.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