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이하연 하의 답장
화해[이하연의 하의 답장]
이하연 | 승인 2018.07.26 09:00

[논객닷컴=이하연] 어쩌면 화해란 별 게 아닐지도 모른다. 화해의 과정이야 복잡할 수도 있겠지만 단순히 “화해하자”라는 말로 틀어졌던 사이가 원만해지는 계기가 되기도 하니까. 거기에 악수까지 청하면 금상첨화다. 짜증 섞인 말투로 서운함을 토로하던 이도 민망함에 어쩔 줄 모르는 이도, “사이좋게 지내자”는 누군가의 당찬 목소리 한 큐에 하나가 된다. 단, 이 규칙에도 조건이 하나 있다. 반드시 서운함을 내비쳐야 한다는 것이다.

ⓒ픽사베이

10여년 넘게 친구관계로 지내온 이들이 있었다. 무리지어 다니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 나지만 이상하게 이 모임만은 지키고 싶었다. 소속감이랄 것도 없는 고작 3명의 집합체이긴 하지만 뭐랄까, 고향에서 숨을 쉬는 느낌을 준달까. 학창시절에 만난 우리는 같은 동네 사람들이다. 다행히 동네를 떠난 이가 없어 대학생활의 추억까지도 공유할 수 있었다. 공통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전공과 관심사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각자가 서로의 과거에 대해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과거의 흐름을 같이 탔기 때문이다. 입을 통해 알려진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라 모두가 그 과거 이야기의 등장인물이었다. 그렇기에 대화가 편할 수밖에 없다. 사소한 소재라 한들 여기저기에서 시끌벅적하게 떠들 자신이 넘쳐났다. 거기에 동네라는 메리트 있는 약속장소까지 더해졌기에 우리는 그 편안함에 중독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던 중 한 명이 종적을 감췄다. 사실 그녀가 사라진 건지 우리 둘이 사라진 건지는 여전히 의문이긴 하지만. 적어도 2~3개월에 한 번씩은 꼭 만나던 우리들이었다. 늘 서로의 생일을 축하해주고 기쁨과 슬픔을 나눴다. 어쩌다 보니 그녀를 2년 간 만나지 못했는데, 그 불편함이 마음 한 편에서 꿈틀대고 있었다. 그러나 원인을 찾아보려고도 그녀에게 다시 연락을 해보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래, 다 사라지고 정리되는 법이지, 라고 뭉뚱그렸을 뿐이다.

그녀가 사라지고 우리는 둘이 되었다. 꾸준한 만남 속에서도 매번 그녀를 떠올렸다. 나 혼자서만 불편함을 느꼈던 게 아니었다. 어느 날 우리는 그 불편함을 파고들기 시작했다. 열띤 토론을 하던 중 한 가지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불편함은 다름 아닌 서운함이었다. 그녀가 우리를 잊어버린 것 같다고, 그녀의 목록에서 우리가 사라진 것 같다고 열심히 투정을 부렸다. 결국 술기운을 빌려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고 서운함을 전달했다.

용기를 냈던 탓일까 우리는 가까스로 다시 셋이 되었다. 역시 관계의 회복엔 ‘서운함 토로’가 잘 먹힌다. 오랜만에 우리는 늘 만났던 동네의 익숙한 식당과 카페를 전전하며 시간을 보냈다. 옛날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한 명만 투정을 일찍 부렸어도 이 만남이 좀 더 빨리 찾아오지 않았을까, 라고 생각하며 그녀를 쳐다보았다. 그녀 역시 내 눈을 쳐다보더니 한 마디를 툭 던졌다. “야, 진짜 서운해 너. 너희가 뭐가 서운해. 내가 더 서운해.”

흠, 역시 모든 이들의 입장을 듣는 건 중요하다. 그렇지, 아주 중요하고말고. 그녀의 서운함 스토리가 시작되었고, 다른 친구는 안절부절 못하고 있었다. 그들을 번갈아가며 눈치를 보고 있던 나는 큰 소리로 “우리 화해하자!”를 외치며 마지막 용기를 부렸다. 대성공이었다.

이하연

얼토당토하면서 의미가 담긴 걸 좋아합니다

논객닷컴 청년칼럼니스트.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하연  slimmey@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서용현 2018-07-31 10:23:46

    우린 쪼잔한 것 때문에 엄청 중요한 <관계>란 것을 희생하지요?
    해법은 용기입니다.
    이하연씨처럼 “화해하자!” 또는 "내가 잘못했다"고 하면 간단한 것을...   삭제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