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고작 빵꾸 두 개에…….[이백자칼럼]
서은송 | 승인 2018.07.30 10:44
ⓒ픽사베이

[논객닷컴=서은송] 음식이 너무 맛있어서 열심히 먹는다는 게 그만 입 속에 빵꾸를 어여삐 피워냈다. 스무살 초반부터 주름에 열심히 신경쓰고 나름 치아미백을 생각해볼 정도로 건강관리에 관심 있었는데 입 속에서 난리가 날줄은 몰랐다. 그 덕에 웃지도 못하고 밥도 먹지를 못하겠다. 고작 입속에 빵꾸가 두 개가 났을 뿐인데.

빵꾸 두 개에 문득 나는 너무 겉치레에 신경써왔던 것이 아닌가 생각을 한다. 머릿결에 좋은 에센스는 꼼꼼히 찾아 장바구니에 넣으면서, 뭐가 그리 급하다고 밥을 꼭꼭 씹어먹지 못하고 입 안에 송곳니를 박아버렸을까.

그러면서 또 하나 생각이 떠오르는 것은 나는 밥을 먹기 위해 살아가는가, 살기 위해 밥을 먹는가. 밥 먹는 행위가 내게 있어 얼마나 무의미해졌으면, 윗니와 아랫니가 맞붙는 그 짧은 순간에도 나는 한눈을 팔고 있었다는 것. 흔히들 생각하는 동물이 사람이라 하지만, 나는 종종 그 생각들이 사람을 잡아먹을까 두려워 밤을 새어 본적도 있다. 효과가 좋지만 그만큼 고통스럽다는 알보칠을 바르기가 너무 싫어 일주일간 나는 내 미소와 미각을 잠시 잃어버려 두기로 했다.

고작 빵꾸 두 개에 도통 어떤 일에도 집중을 할 수가 없다. 문득, 내게 있었던 고작 빵꾸 두 개는 무엇이었던가 생각해본다. 누군가에게는 연인과의 이별이었을 수도, 누군가에게는 직장상사의 잔소리였을지도 모르겠다. 또 어쩌면 책의 교훈이었을 수도... 그러면서 문득 나의 모난 말이 누군가에게 빵꾸 두 개를 심어 본적은 없는가 스스로 되돌아본다. 한편으로는 이 글이 당신에게 설익은 잇병이 되어보기를 조심스레 바래보기도 한다. 

서은송  seoe0113@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