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오늘의사설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오늘의사설] 전당대회 앞두고 ‘극우 표 결집’ 시도…가짜뉴스성 막말에 비난 자초
논객닷컴 | 승인 2019.02.11 08:58

[논객닷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지난 8일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운동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매도하는 등 막말을 쏟아내 논란이 일고 있다.

행사에 초대받은 극우 인사 지만원 씨는 “5·18은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란 주장을 되풀이했고, 공청회를 주도한 김 의원은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공청회에서 나온 말들은 좁게 보면 건강한 보수 재건의 움직임에 찬물을 끼얹는 주장이었고 넓게 보면 나라를 위해서도 백해무익했다”며 “극단적인 우익은 진정한 보수의 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서울신문: 5·18 망언에 ‘박근혜 부활’, 한국당 퇴행 참담하다

서울신문은 “망언도 망언 나름이다. 온전한 정신으로 국민을 대표할 수 있는지부터 심각하게 따져 볼 문제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듣기 민망할 막말이 쏟아졌다. 국회 의원회관에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불러 ‘5·18은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 ‘전두환은 영웅’, ‘광주는 북한 앞마당’ 등 망언 퍼레이드를 하도록 3시간이나 멍석을 깔아 줬다. 한심하다 못해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청회를 주도한 김진태 의원은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며 한술 더 떴다.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도 했다. 피 같은 세금을 과연 누가 축내고 있는지 되묻고 싶다.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 의원으로서는 극우세력의 지지가 절박하겠으나, 그래도 한때는 냉철함과 균형감이 생명인 법조인이었다. 저렇게 초라해질 수 있는지 연민이 들 정도다”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보수재건에 찬물 끼얹은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중앙일보 역시 “놀라운 것은 공당인 한국당 의원들도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들을 쏟아내는 장면이었다. 이종명 의원은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란 것을 밝혀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란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비판했다.

중앙은 “인터넷에선 오래전부터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의 보상금, 연금 등이 한국전 참전 국가유공자보다 많다는 말이 나돌고 있지만 한마디로 가짜뉴스다. 5·18 유공자는 연금을 받지 않는다. 특히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북한군의 소행이라는 지 씨의 주장은 오래전 허위사실로 판명이 났다. 그것도 박근혜정부 시절인 지난 2013년 대법원이 지 씨의 명예훼손성 주장을 인정해 유죄를 확정했다. 이들이 뜬금없이 5·18을 소재로 한 공청회를 연 이유가 극우세력을 자극해 전당대회에서 표나 좀 얻어보려는 것이 아니었는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한국일보: 망발로 5ㆍ18 매도한 한국당, ‘역사의 법정’에 다시 서야

한국일보는 “논란을 더 부추긴 것은 한국당 지도부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5ㆍ18은 93년 정부가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매년 여야가 함께 기념해온 사건이니 존중하는 게 옳다’는 유체이탈 화법으로 일관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도 파문이 커지자 10일 뒤늦게 유감 표명을 했지만 전날 ‘당의 공식 입장은 아니나 다양한 해석은 존중’ 운운하며 핵심을 비켜갔다. 현실의 법정과 역사의 법정에서 성격과 의미 규정이 끝난 5ㆍ18에 대해 이토록 모호한 태도를 취하는 그들의 진심이 진정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주요 신문 2월 11일 사설>

경향신문 = 5ㆍ18 망언에 전대 보이콧까지, 한국당 무엇이 달라졌나 / '화웨이 포비아' 확산, 한국도 사이버 안보 검증 필요하다 / 개성공단 중단 3년, 남ㆍ북ㆍ미 모두 재개 노력 기울여야

서울신문 = 하노이 북ㆍ미 정상회담, 비핵화 로드맵 나와야 / 5ㆍ18 망언에 '박근혜 부활', 한국당 퇴행 참담하다 / 윤한덕 센터장의 죽음, 의료 시스템 정비로 화답해야

세계일보 = 하노이 북ㆍ미 정상회담, 비핵화 로드맵이 성패 가른다 / 아프리카 개발ㆍ인권신장 희망 심어준 선학평화상 / 세계 7위로 밀려난 車 생산, 위기의 '후진 신호' 아닌가

조선일보 = '타당성' 통과 사업도 적자 숱한데 조사 자체를 안 한다니 / 국민 노후자금으로 기업 손본다면서 꼼수까지 쓰나 / 한파주의보 속 도서관 난방 끊은 민노총 서울대 노조

중앙일보 = 보수재건에 찬물 끼얹은 한국당 의원들의 '5ㆍ18 망언' / 추락하는 자동차, 그래도 파업하겠다는 노조 / 하노이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스몰 딜은 안 된다

한겨레 = 한국당, '5ㆍ18 망언' 단호한 징계로 진정성 보여야 / 2차 북-미 정상회담 전망 밝게 한 비건의 방북 협의 / 충격적인 '정보경찰'의 의원 사찰, 악습 뿌리뽑아야

한국일보 = 망발로 5ㆍ18 매도한 한국당, '역사의 법정'에 다시 서야 / 멕시코에도 뒤진 국내 자동차 생산, 경쟁력 회복 시급하다 / 의료 현장의 상시 과로 위험, 법ㆍ제도 개선으로 차단해야

매일경제 = 멕시코에도 밀린 한국 자동차, 이대론 안 된다 / 깡통전세 정교한 대책 마련하라 / 미ㆍ북 정상 하노이회담 후엔 北 비핵화 실행단계로 넘어가야

한국경제 = '반값' 아닌 高부가 일자리 늘릴 정책 널려 있다 / 피할 수 없는 방송ㆍ통신 M&A, 규제 확 풀어 길 넓혀야 / 대한민국을 '北核 그늘' 속으로 밀어넣는 협상은 안 된다

논객닷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