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NGO 논평]“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진 사퇴하라”경실련, 반복되는 청 인사참사에 검증시스템 개혁 촉구
논객닷컴 | 승인 2019.04.12 10:15

[논객닷컴]

–내부정보 활용 의심, 수천번의 거래 횟수 등 주식투기 의혹 짙어

경실련이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대변하는 헌법재판관이 주식투기 의혹에 휘말린 것은 자격이 없으므로 이미선 후보자가 자진사퇴하고, 청와대는 인사 검증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라”

경실련은 논평에서  “사회적 소수와 약자의 권리 보호에 최선을 다해야 할 헌법재판관이 과도하게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은 국민의 정서와 상당한 괴리가 있다”며 “단순히 주식보유 규모의 문제를 넘어서 내부정보의 활용 여부와 단기 거래 등 주식 투기 논란이 계속해서 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미선 후보자 부부는 총 자산 46억6900만원 중 76%인 35억4900만원의 주식을 갖고 있다. 그 중 남편 명의로 28억8300만원, 본인 명의로 6억6600만원을 갖고 있다. 주식보유만으로 잘못됐다고 평가할 수는 없지만, 평생을 법관으로 지내왔고 사회적 약자와 소수의 권리 보호를 위해서 역할을 할 것이라는 헌법재판관으로서는 과한 주식보유 규모이다. 국민정서와도 맞지 않는다. 단순 주식 보유 문제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주식거래 과정에서 내부정보 활용 등 불법적인 거래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경실련은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지적했듯 이미선 후보자의 배우자는 OCI 그룹 관련 사건을 수임했는데, OCI 계열사 중 하나인 이테크 건설이 2,700억원 계약을 공시하기 직전에 6억여원 어치의 주식을 매수한 것은 내부정보를 활용하여 사전에 투기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미선 후보자와 배우자는 투자가 아니라 투기로 의심될 만큼의 거래를 했다. 청문회에서 이 후보자가 법관 재직 시 주식 거래는 1200회가 넘고, 배우자는 4090회가 넘는다고 밝혀졌다. 이는 자본시장을 교란하는 행위이며 투자가 아니라 투기 수준이다. 이러한 투기 수준의 주식 거래에 대해 이미선 후보자는 남편이 해서 몰랐다는 식의 해명을 반복하고 있다. 이는 공직 후보자로서 무책임한 행태이고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에게 실망감만 안겨주고 있다”

경실련은 따라서 “헌법을 수호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지켜줘야 하는 헌법재판관에 주식 투기 의혹이 있는 이미선 후보자는 자격이 없으므로 즉각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계속해서 이어지는 인사 참사에 국민 실망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 후보자들을 대거 추천한 것도 모자라 주식투기 후보자를 검증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인사시스템과 인사 검증 책임자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