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어묵예찬[이백자칼럼]
심규진 | 승인 2019.04.16 12:10
Ⓒ픽사베이

[논객닷컴=심규진] 고속도로를 달리다 휴게소에 멈췄다. 음식을 보는 순간 발걸음을 뗄 수 없었다. 가격표가 눈에 거슬렸지만 다시금 가지런히 놓여있는 녀석들에게 집중했다. 떡과 햄을 감싸고 심지어 새우까지 곱게 안은 모습이 앙증맞다. 누군가는 생선 살 찌꺼기로 만든 저급한 식품이라고 말하지만 내가 보기엔 생선이 진화한 모습이다. 축복받은 환생이랄까.

어린시절 어머니는 어묵볶음을 종종 해주셨다. 고추까지 썰어 넣은 매콤한 어묵은 내 사랑을 받기에 충분했다. 요 녀석 하나면 밥 한 공기는 뚝딱. 입 속에서 야들거리는 어묵을 내 뜻대로 지배할 수 있었다. 반만 잘라서 삼키거나 갈기갈기 찢어질 때까지 씹어서 죽을 만들어 입 안에 머물게 했다. 만약 계란찜처럼 아예 흐물거렸다면 매력이 없었겠지만, 적당한 반동과 움직임이 존재감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그러면서도 내 이빨의 우수성을 증명하듯 쉽게 잘려나가는 겸손함까지 갖추고 있는 것이 바로 어묵이었다.

나는 누군가의 어묵이 될 수 있을까. 눈길을 끄는 것은 물론 접하는 즉시 자존감을 높여주고 포만감까지 주는 그런 존재.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럴 수 없을 것 같다. 나라는 어묵을 씹는 즉시 모나고 딱딱해서 입 안을 헐어버리게 만들지도 모른다. 또한 떡, 햄, 새우를 감쌀 만큼 포용력도 좋지 않아 보는 매력도 없다. 나는 여태껏 내 주변의 어묵을 먹고 살았다. 좋은 동료를 만나 좋은 기회를 얻었고, 현재도 좋은 위치에서 좋은 일을 하며 산다. 내 입속에서 죽어간 수많은 어묵 덕분에 오늘의 내가 있는 것이다.

다시, 어묵을 바라본다. 나는 누군가의 어묵이 될 수 있을까. 쓸데없이 생각이 길어졌다. 한동안 어묵을 사먹지 않을 것 같다.

심규진  zilso1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