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내 특기는 등산이었다[이백자칼럼]
하늘은 | 승인 2019.05.28 10:02
Ⓒ픽사베이

[논객닷컴=하늘은] 주중에 산더미 같이 쌓인 일을 하고 주말에 등산을 하던 때가 있었다. 부서장의 취미가 등산이었고 내 특기는 충성이었다. 힘들게 산을 올라 더 힘들게 산을 내려와야 하는 ‘등산’의 의미를 전혀 모를 당시, 나는 최고급 등산화를 구매했다. 누구보다 앞장서서 산을 타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고 먹지도 않는 오이를 부지런히 챙겨 다녔다.

주말에 산을 타고 주중에 출근하면 책상 위 산더미 같은 일들이 희미하게 보이기 일쑤였다. 피곤을 충전하고 맞이한 월요일은 곧 금요일이 되었고 마치 일주일 내내 산을 타는 기분이었다. 어쩌면 내 직업이 산악인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어느 날 부서장이 바뀌었고 내 특기는 노래가 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나 또한 부서장의 위치가 되었고 별다른 취미는 없다. 그저 주말을 평온하게 보내는 것이 내 소원이었으니.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 아니라 “토.일” 이라는 말을 들은 적 있다. 이 문장에 아직까지 내 가슴이 시큰거리는 걸 보면 여전히 내 몸이 등산을 탔던 그때를 기억하는 것 같다.

“몸아, 이제는 편히 쉬렴.”

 

하늘은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늘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