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자한당 조건없이 국회정상화에 협조해야”경실련, “민생 법안과 추경안 시급히 처리돼야” 논평
논객닷컴 | 승인 2019.06.14 10:15

[논객닷컴=NGO 논평]

사진 경실련 홈피 캡쳐

“국민은 계속되는 국회파행에 피로감을 넘어 분노를 느끼고 있다. 올들어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단 사흘 열렸고 국회는 2개월 동안 정상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민생 법안과 민생과 직결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늦어지고 있다. 국회는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하고 항상 열려 있어야 한다. 국회법에 따라 당연히 열어야 할 6월 임시국회가 언제부터 협상의 사안이 된 것인지 궁금하다”

경실련이 자유한국당에 "조건없이 국회정상화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생을 내팽개친 자유한국당의 ‘떼쓰기’를 언제까지 지켜봐야 하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은 국민 행복과 사회 발전을 위한 민생·개혁 법안을 이념적/정파적 프레임을 씌워 논의를 거부했다. 특히 패스트트랙 지정이 국회법에 보장된 절차임에도 물리력을 동원해 막고, 날치기 통과라며 장외 투쟁에 나섰다”

경실련은 “자유한국당이 주장하는 패스트트랙 지정 철회가 국회 정상화의 조건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조건 없는 등원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는 서로 다른 입장과 의견을 조율하고 협의하는 곳이다. 그런데 오랫동안 국회는 이러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정쟁의 싸움터가 되었다. 합리적인 논의와 협상은 사라지고 역사 왜곡, 소수 정당 폄훼, 동료 국회의원 모욕 등 사회 갈등 조장과 막말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현재 정당 해산과 국회의원 소환제의 도입 목소리가 거세지는 것은 이러한 선동 정치와 막말 정치에 대한 국민의 엄중한 경고다”

경실련은 “일각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하고 재적의원 4분의 1 동의로 국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는 만큼 자유한국당은 조속히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공당으로써 국민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조건없이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없는 국회 정상화에 대한 명분이 커지기 전에 자유한국당은 결단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등 다른 정당도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은 국회에 남아 있을 이유가 없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