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이주호의 청년실격
나와 같은 사람(Someone Like Me)[이주호의 청년실격]
이주호 | 승인 2019.06.21 10:54

[청년칼럼=이주호] 여태껏 나는 이렇다 할 선배를 만난 적이 없다.

20대 초반에 방황을 했다. 학교는 불만족스러웠고 내 주변은 엉터리 같았다. 누군가 대화 나눌 사람이 필요했다. 너무 진지하진 않지만 또 실없진 않는 대화 말이다.

지난 주말 EPL 하이라이트 얘기는 고등학교 때 질리도록 했다. 이젠 그보다 조금 큰 대화를 하고 싶었다. 잘은 모르겠지만 민주주의 비슷한, 혹은 뉴스에 나오는 얘기들, 많이 양보해서 읽고 있는 책 정도. 하지만 주변엔 시시한 사람들뿐이었다.

내가 적극적이지 못했을 수도 있다. 내 삶은 언제나 그래왔으니깐. 하지만 적당한 사람이 있다면 말 한번 붙여볼 용기는 있었다. 그리고 왠지 모르게 그런 사람은 “선배”이길 바랐다. 그런 포지션은 동기도 교수도 아닌 선배가 담당해야만 캠퍼스 마지막 퍼즐이 맞춰지기 마련이다. 아마 그런 사람 한두 명 만났다면 내 삶은 지금과 달랐을지도 모른다.

Ⓒ픽사베이

군대를 다녀오고 복학을 했다. 이리저리 방황하다 휴학도 하고 결국 어학연수도 다녀왔다. 그리고 지난해 마지막엔 편입을 했다. 이제 새내기와는 거리가 먼 학번이 됐다. 동아리에서나 동기들 사이에서도 어린 나이는 아니었다.

사회 경험 하나 없는 풋내기지만 캠퍼스 안에선 제법 어른이었다. 친구가 필요했고, 축구 동아리에 가입했다. 주장은 나랑 동갑이었다. 나는 그 동아리에서 가장 나이가 많았다. 동아리는 대부분 복학생들이었다. 받아주고 찾아주는 사람 없는 복학생들끼리 끈끈히 뭉쳤다. 세 시간 정도 축구를 하고, 두 시간 정도 치맥을 먹었다.

그렇게 치맥을 먹던 저번 주, 복학생 한 명이 “형은 평소에 무슨 생각 하고 지내요?”라며 물어왔다. 나는 빨리 취업할 생각 밖에 안 한다고 대답했다.

그건 거짓말이다. 취업에 관해서 난 “될대로 되라”라는 편이니깐. 그냥 길게 얘기하고 싶지 않았다. 가벼운 자리에서 진지한 대화를 질질 끄는 건 꼰대밖에 되지 못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렇게 쉽게 대답하고 나서야, 후회가 밀려들었다. 어쩌면 질문한 동생은 몇 년 전 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나마 동생은 나보다 더 적극적이어서 용기를 내 물어왔는지도 모르겠다.

나랑 비슷한 갈증을 느끼는 친구였을까. 조금 더 그럴싸한 대답을 할 걸 생각하다가도, 내가 그런 대답을 가진 게 있나 싶다. 아마 그 친구는 훗날 이렇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여태껏 나는 이렇다 할 선배 한번 만나본 적 없다고.         

이주호

사진을 찍고 글을 씁니다. 가까이 있는 것들에 대해 얘기합니다.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ews34567@nongaek.com)도 보장합니다.

이주호  leejh1323@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