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어른스럽다는 말[이백자칼럼]
김연수 | 승인 2019.07.04 10:34
Ⓒ픽사베이

[논객닷컴=김연수] 어른스럽다는 말이 처음부터 칭찬이 아니었다는 걸 깨달았을 때 서글프다기보다 덤덤했다. 아마 나는 애초부터 그 말의 뜻을 알고 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돌이켜보면 그 말을 칭찬으로 들은 척 밝게 웃은 날이 많았고 그렇게 천천히 감정과 기분을 도려내는 일을 반복했다.

‘나’를 감추는 것에 익숙해질 무렵 글을 쓰는 사람이라기엔 감정이 지나치게 무뎌진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펜을 들고 있는 한 그것은 계속 내 발목을 잡을 것이다. 하지만 몇몇 좋은 사람의 도움으로 앞으로 진짜 성숙해지는 연습을 할 예정이다.

딱히 억울하다는 마음은 없다. 나이에 맞게 자라지 못한 아이는 저마다 각자 사연이 있다. 그리고 그 무게는 지극히 개인적이다. 조금 늦더라도 비로소 어른이 될 수 있도록 어리광을 부리며 기댈 사람을 찾아보려 한다. 

김연수  ide04060@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