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고객정보 유출 책임’ 여기어때 장영철 부사장 재판2017년 해킹 사건서 보호 조치 소홀 혐의
이상우 기자 | 승인 2019.07.18 09:43
여기어때 장영철 부사장의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심리하는 재판이 지난 17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서울동부지법 표지ⓒ논객닷컴

[논객닷컴=이상우] 숙박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 장영철 부사장의 고객 정보 유출 책임을 묻는 재판이 시작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조현락 판사는 지난 17일 장영철 부사장과 위드이노베이션의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를 심리하는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검찰은 지난달 장영철 부사장과 위드이노베이션을 불구속기소했다. 정보통신망법상 보호 조치를 소홀히 해 고객 정보 유출을 불렀다는 이유다. 여기어때는 2017년 2~3월 마케팅센터 웹페이지에 있는 숙박 예약 정보 323만여건과 개인정보 7만여건을 해킹당했었다.

지난 17일 재판에서 검찰은 “장영철 부사장은 2015년 9월부터 개인정보 보호와 보안 업무를 총괄했다”며 “그는 마케팅센터 웹페이지 점검 등 해킹 예방 조치를 하지 않았다. 특정 IP 제한 같은 접속 차단도 안 했다. 모니터링 인력도 배치하지 않았다”고 했다.

피고 측은 증거기록을 검토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9월 18일이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