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고구려POWER
양고기 샤브샤브[김부복의 고구려POWER 23]
김부복 | 승인 2019.07.18 10:21

[논객칼럼=김부복] 맥도널드 햄버거는 ‘미국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다. 미국 사람 가운데 96%가 ‘맥도널드’를 먹고 있기 때문이다.

햄버거 소비량이 단 ‘1초’에 200개나 된다는 얘기도 있다. 맥도널드 매장에서 몇 시간 알바를 하면, ‘권총 한 자루’ 값을 쉽게 벌 수 있다고도 했다. 그래서인지, 미국에서는 ‘총기 사고’가 걸핏하면 일어나고 있다.

그렇지만, 햄버거의 ‘원조’는 미국이 아니다. 몽골이다. 칭기즈칸이 세계를 정복하던 당시 몽골 사람들은 날고기를 소화가 잘 되도록 잘게 다져서 먹었는데, 서양 사람들은 이를 ‘타르타르스테이크’라며 껄끄러워했다. 몽골의 음식까지 무서워했던 것이다.

‘타르타르스테이크’는 몽골의 지배를 받은 러시아에 전해졌고, 다시 독일로 넘어갔다. 독일의 항구도시인 함부르크에서 날고기를 익혀 먹으면서 ‘함부르크스테이크’가 되었다. 이 ‘함부르크 스테이크’를 미국으로 이민한 독일 사람들이 퍼뜨리면서 ‘햄버크’로 변했다. 그 ‘햄버크’가 미국 사람 발음으로 ‘햄버거’로 된 것이다.

몽골의 다진 날고기가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쇠고기 육회’가 되었다는 주장도 있다. 반면 햄버거는 지구를 한 바퀴나 돌아서 우리나라에 도착하고 있었다. 서울올림픽이 열린 1988년에 서울 압구정동에 ‘맥도날드 1호점’이 생겼던 것이다.

Ⓒ픽사베이

몽골이 ‘원조’인 음식은 더 있다. ‘샤브샤브’다. 언론인 겸 작가로 활동하다가 2017년 별세한 김왕석의 ‘사냥꾼 이야기’에 나오는 얘기다.

홍학봉이라는 유명한 사냥꾼이 만주의 길림성에서 ‘산양’ 10여 마리를 잡아서 평소에 신세 좀 졌던 ‘왕 대인’에게 보냈다.

집에서 기르는 양은 고기에서 노린내가 약간 나고 기름기가 많지만, 산양은 그게 없다. 맛도 연하고 담백하다고 한다. 따라서 산양 요리는 ‘진미’가 아닐 수 없다. 산양의 생피는 산돼지나 노루의 피처럼 ‘보약’으로 마시기도 했다.

그 맛좋고 몸에 좋다는 산양을 10마리 넘게 보냈는데 반응이 없을 수 없었다. 왕 대인이 홍학봉을 식사에 초청했다.

홍학봉은 왕 대인 집에서 두 종류의 ‘양고기 요리’를 포식할 수 있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샤브샤브’였다.

몽골 사람들은 양고기를 좋아했기 때문에 칭기즈칸의 군대에서도 양고기를 자주 제공했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산양 고기가 ‘짱’이었다.

하지만 싸움터에서는 요리방법이 거창할 수 없었다. 간소해야 좋았다.

그래서 고안한 방법이 목욕통처럼 큰 그릇에 펄펄 끓인 물에 엷게 빚은 양고기를 살짝 넣었다가 익을 만하면 먹는 방법이었다. 수십 명의 병사들이 둘러앉아서 ‘샤브샤브’를 즐긴 것이다.

또 한 가지 방법은 ‘철판구이’였다. 철모 모양으로 가운데가 불룩한 철판을 달궈서 그 위에 고기를 굽는 방법이었다.

‘양고기 철판구이’는 원래 소똥이나 말똥 말린 것을 연료로 했지만, 왕 대인은 홍학봉에게 소나무 숯불로 구운 양고기를 내놓았다. 맛이 연료보다는 소스로 결정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왕 대인은 새우기름 또는 개기름, 간장, 중국 샐러리, 마늘, 부추 등으로 만든 소스를 양고기에 발라서 직접 굽고 있었다. 1분 이상 구우면 안 된다며 고기색깔이 변하면 얼른 들어내서 홍학봉에게 권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철판구이’로 먹는 게 ‘장교용’, ‘샤브샤브’는 사병용이라고 일러주고 있었다.

그러니까 요즘의 ‘샤브샤브’는 사병용 요리였던 셈이다. 어쨌거나 홍학봉은 그날 장교용과 사병용 요리를 모두 배터지게 먹었다고 했다.

만주를 지배했던 고구려 때는 이 양고기가 당연히 흔했다. 양은 고구려의 중요한 가축 가운데 하나였다. 광개토대왕이 ‘비려’라는 곳을 정복하면서 소와 말, 그리고 양을 ‘무수히’ 사로잡기도 했다. ‘무수히’라고 했으니,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이 잡았을 것이다. 그 많은 양을 먹지 않았을 리가 없다.

그러나 조선시대에는 양고기가 ‘귀한 음식’이 되고 있었다. 임금도 먹기 힘들었다. ‘나라에서 생산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이다.

세종대왕 13년(1431), 임금이 심한 ‘갈증(渴症)’으로 시달리자, 신하들이 건의했다.

“마땅히 먼저 식물(食物)로 다스려야 할 것인데, 흰 장닭(白雄鷄)과 누른 암꿩(黃雌雉), 그리고 양고기(羊肉)가 능히 갈증(渴症)을 지식시킨다고 하오니, 닭은 인순부(仁順府) 등에서 날마다 돌아가며 바치게 하고, 꿩은 응패(鷹牌)로 하여금 날마다 사냥해 바치게 하고, 양은 5∼6일마다 한 마리를 바치게 하소서.”

하지만 ‘어진 임금’ 세종대왕은 ‘거부권’을 행사하고 있었다. 양고기의 경우는 나라에서 생산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더욱 싫다며 사양하고 있었다.

“닭은 이어댈 수 없고, 꿩은 바치는 자가 있지만, 양은 본국에서 나는 물건이 아니니 더욱 먹을 수 없는 것이다.”

중종 20년(1525)에는 이 ‘세종대왕의 과거사’가 화제가 되고 있었다. 시강관 정응린(鄭應麟)이 임금에게 강연했다.

“세종께서 항시 갈증으로 고생하시자, 흰 수탉과 누런 암 양고기로 치료하기 청했었는데, ‘내가 어찌 자봉(自奉)하기 위해 생물의 목숨을 해치겠는가? 더구나 양은 본국에서 나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하시며 마침내 윤허하지 않으셨습니다. 서경에 ‘다스린 임금과 도가 같으면 흥하지 않을 수 없고 어지럽힌 임금과 같은 짓을 하면 망하지 않을 수 없다’ 했으니,… 더욱 살피고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날 산양은 반달가슴곰, 수달과 함께 ‘멸종위기 1급 야생생물’이 되었다. ‘생태통로’를 지나가는 산양을 ‘관찰’이나 할 정도다. ‘양꼬치’는 어쩌다가 구경하는 ‘귀한 음식’이 되었다. 홍학봉이 한꺼번에 산양을 10여 마리나 잡았던 만주 땅이 ‘남의 땅’이기 때문이다.

 김부복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ews34567@nongaek.com)도 보장합니다. 

김부복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