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이주호의 청년실격
글의 기원[이주호의 청년실격]
이주호 | 승인 2019.07.26 10:22

[청년칼럼=이주호] 일단 도서관에 왔다. 핸드폰으로 뒤적뒤적 늦장을 부린다. 글을 쓰자고 왔건만 글을 쓰기까지 어떻게든 늦춘다. 친구가 한 말이 생각난다. 친구는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제외한 모든 "일"이 재밌다고 한다. 그러니깐 공부하려고 앉으면 책상 정리가 재밌고, 책상 정리를 하려면 안 쓰는 펜 정리하는 게 더 재밌어지는 것같이 말이다. 어찌 됐든 어느 경우에도 책상 정리를 하다 공부가 재밌어지는 경우는 없는 것 같다.

내가 꼭 저 모습이다. 글 쓰러 와서 글쓰기 빼고 다 했다. 페이스북, 인스타, 다음 카페까지 쭉 훑고 나면 한 시간이다. 그리고 다시 페이스북으로 돌아가면 다른 거 할 동안 쌓인 새로운 동영상들이 수줍게 기다리고 있다. 아이폰의 늪에서 한참을 허우적대다가 이제야 막 노트북을 들춘다.

Ⓒ픽사베이

내 전공은 산업경영이다. 나는 산업도 모르고 경영도 모른다, 그러니 그 둘을 합친 산업경영은 제곱으로 모른다. 분명 입학할 때는 경영학과로 입학했는데, 군대를 다녀오니 산업경영으로 바뀌어 있었다. 커리큘럼도 교수님도 그대로다. 이름을 왜 바꿨냐고 학과사무실에 물으니, 그 이름이 취업에 유리하더라나 뭐라더나..

난 그런 게 싫었다. 취업을 더 잘하기 위해 과 이름을 바꾼다는 학교가 싫었다. 그리고 그렇게까지 취업이 안 되는 이 사회도 싫었다. 취업 말고는 다른 길이 없는, 그런데 막상 그 길은 닫혀있는 이 구조에 질식할 것 같았다. 취업 때문에 취향과 개성은 거세당하고 암울해져 가는 친구, 선배, 형이 안쓰러웠다. 취업은 공공의 적 같았다.

근데 이게 웬걸. 그렇게 "적"같은 취업에 성공한 친구한테서 퇴사를 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 중견기업에 월급도 대기업만큼 받고 집도 가까운데 왜 그만두냐고 묻자, 자기를 잃는 기분이란다. 이렇게 살다간 이렇게 밖에 못 살 것 같다고 한다. 너무 힘들단다.

"취업 힘들다더니 뭐야.. 회사 생활은 더 힘든 거야? 그럼 어쩌라는 거야"

나는 그런 사회에 저항하고 싶었다. 그렇다고 80년대처럼 화염병을 던질 깡은 없었다. 대신에 좀 이상해 보이지만, 글을 쓰기 시작했다. 글을 쓰는 동안은 어쩐지 세상의 요구를 거부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글쓰기가 좋았다.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니깐. 누가 시켜서 하는 일이 아니라. 취업 잘 되자고 이력서에 한 줄 더 넣자고 하는 일이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니깐 말이다.

그런데 그 글쓰기마저 이렇게 미루니, 어쩌면 좋을까.

이주호

사진을 찍고 글을 씁니다. 가까이 있는 것들에 대해 얘기합니다.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ews34567@nongaek.com)도 보장합니다.

이주호  leejh1323@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