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우리는 어디론가 날아간다[이백자칼럼]
하늘은 | 승인 2019.10.31 14:47
Ⓒ픽사베이

평일 낮에 찾아간 아파트 인근 카페.

대부분 여성이고 일부 아기들이 있다. 대부분 미소를 띠고 있고 일부 이어폰을 꽂고 있는 이가 있다. 평온 그 자체. 나도 모르게 그들의 여유 속에 내 몸을 맡겨버렸다. 쌓여 있는 일을 하려고 분잡스럽게 타자를 두드렸지만 이내 손가락 운동을 멈추었다.

그리고 관찰, 또 관찰.
알 수 없는 팝송이 흘러나온다. ‘fly away from here ♬’
영어를 하기에 부족한 귀를 타고 났지만 ‘날아간다’ 는 이상적 동사(verb)는 귀에 박힌다.

이곳에 있는 이들은 어디로부터 날아왔을까. 나는 앞으로 어디로 날아갈까.
몽상에 빠진 사이 옆 테이블에서 나누는 대화가 나를 유혹한다.

“잘가, 잘가~ 이모랑 잘살아”
“어서 엄마한테 안녕~ 인사해”

육아에 지친 엄마는 지인에게 아기를 맡기고 자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그러다 결국 작별인사까지 해버리는 장난까지. 이에 덩달아 이모는 아기를 안고 실제로 떠나는 시늉을 하며 자리를 일어선다. 아기의 얼굴은 멀뚱멀뚱.

엄마는 결혼 전으로 돌아갔고 이모는 미래로 날아갔다. 아기는 의문의 1패를 하고 고요히 눈을 감겠지. 이렇게 일상에 평온이 더해지고 우리의 삶은 정상의 소용돌이 속에 단단히 구속당한다.

평일 낮 카페에서 평온을 만났다. 그리고 알 수 없는 중압감을 느꼈다.
fly away from here. 결국 우리는 어디론가 날아가고 있다.

하늘은  zilso1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