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분양가 상한제로 강남 송파 시들... 수도권 역세권 후끈수도권 비규제지역 공급물량 2배 늘어
박종국 기자 | 승인 2019.11.12 16:36
쌍용건설이 수원 오목천교에 짓고있는 쌍용 더 플레티넘 오목천의 청사진=쌍용건설
[논객닷컴=박종국기자] 서울 27개동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아파트 공급부족에 대한 주택소비자들의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특히 수도권 역세권 등의 비규제지역으로 반사열기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6일 국토교통부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강남,서초,송파 등 서울지역 27개동의 민간택지에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했다.

부동산 업계는 분양가 상한제로 건설사들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공급물량이 줄 것이란 예상을 내놓고 있다.  이와 더불어 수도권 역세권 등을 중심으로 신축단지의 반사이익을 노린 투기가 늘 전망이다.

실제로 4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에 따르면 11월 분양물량은 작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났으며 특히 비규제지역이 많은 경기 지역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 공급예정인 5만 5616가구 중 3만6451가구가 수도권 물량이며 이 중 경기도가 2만17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 있다.

전문가들은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는 특성 상 ‘서울 접근성’에 따라 가치가 결정되므로 비규제지역의 청약을 노리더라도 역에 최대한 가까운 초역세권 물량을 고르라고 말한다.

역에 가까울수록 시장에서는 경기 등락의 영향을 받지 않는 ‘안전 자산’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이같은 역세권 선호는 지역 내 청약기록을 새로 갈아치우기도 한다. 올해 안양시 최고 청약경쟁률이자 2000년 이후 안양시 만안구 내 역대 최고 경쟁률을 보인 ‘안양 예술공원 두산위브’, 최고경쟁률 17.72대 1로 올해 의정부 분양단지 중 가장 높은 청약 성적을 거둔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앤위브캐슬’은 모두 비규제지역의 역세권이라는 공통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달 공급을 앞둔 비규제지역 물량 중에서도 역과 맞닿아 있거나 가까운 사업지에는 벌써부터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쌍용건설이 이달 중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에 분양예정인 ‘쌍용 더 플래티넘 오목천역'은 약 3만5606㎡를 재개발해 지하 4층~지상 22층 10개 동 930가구로 짓는다.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721가구로 전용면적으로는 39㎡ 2가구, 59㎡ 329가구, 74㎡ 126가구, 84㎡ 264가구다.

이 곳은 단지 바로 앞에 내년 8월 개통예정인 수인선과 예비타당성조사에 들어간 신분당선이 만나는 오목천역이 계획돼 있으며 직결연결이 검토되어 진행될 경우, 환승없이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오목천역은 2정거장 떨어진 수원역에 GTX-C노선이 개통되면 수원역~삼성역까지 20분대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한 정거장 거리의 어천역은 현재 인천발 KTX환승역으로 예정돼 있어 일대의 광역교통망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단지 인근에는 교통호재 뿐 아니라 굵직한 주거 인프라도 갖춰진다. 최근 800병상 규모의 서수원 종합병원이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고 가까이 수원역 롯데몰(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과 AK타운(CGV)등이 위치해 이들 편의시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도 같은 달 수원시 장안구 조원동 일원에 ‘광교산 더샵 퍼스트파크’를 선보인다. 인근에는 2021년 착공 계획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장안구청역(예정)이 들어설 계획으로 개통 시 안양, 의왕, 동탄 등으로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신분당선 호매실선 연장선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으로 개통 시 서울로의 이동시간이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분양 규모는 지상 최고 21층, 8개동, 총 666가구로 이 중 전용면적 36∼84㎡ 47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박종국 기자  parkfran1@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