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구본영 천안시장 재판 공정하게 판결해야"경실련,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재판부 압박 부적절" 비판
논객닷컴 | 승인 2019.11.13 15:24

[논객닷컴=NGO 성명]

경실련 홈피 캡쳐

경실련이 “구본영 천안시장의 정치자금수수 의혹과 관련, 재판부가 공정하게 판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제식구 감싸기와 재판부 압박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완주 의원 등 국회의원 68명이 구본영 천안시장의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구본영 천안시장은 대법원 제2형사부에서 정치자금법 위반혐의로 상고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구 시장은 2014년 5월 충남 천안시의 한 음식점에서 김병국 전 천안시체육회 회장으로부터 정치자금 명목으로 현금 2,000만 원이 들어있는 종이가방을 직접 건네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에 1심과 항소심에서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800만 원과 추징금 2,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경실련은 성명에서 “법원에 대한 탄원은 국민의 기본 권리이며 정당한 의사 표현이나 개별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탄원은 개인의 권리를 넘어 사법부의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매우 신중해야 한다”며 “입법부 수장인 국회의장과 국회의원 68명의 집단적 탄원은 재판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고 판결의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는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위법행위 엄단은 물론 편법과 꼼수, 특권과 불공정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공정사회를 강조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공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국회의원들이 앞장서서 1심과 2심 재판부가 인정한 불법행위를 봐달라는 집단적 실력행사는 스스로 불법과 편법, 특권과 불공정을 조장하는 것이다”

경실련은 “14일 구본영 천안시장에 대한 대법원판결이 예정돼 있다”며 “재판부가 공정한 판결을 통해 우리 사회의 정의와 깨끗한 선거문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제 식구 감싸기와 부당한 압력 행사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