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검버섯 피는 노을[이백자칼럼]
하늘은 | 승인 2019.11.20 13:48

[논객닷컴=하늘은] 오랜만에 보는 얼굴. 중학생 때까지만 해도 그에게 팔씨름을 이기는 것이 꿈이었는데, 지금 그는 내 부축이 필요하다. 당뇨에 중풍이 겹쳐 다리는 절고 양쪽 뺨가죽이 말라붙었다. 얼마 전 환갑이었는데 고희는 족히 되어 보인다.

아버지와 친구처럼 지냈을 때가 있었는가 하면 연을 끊고 살아간 날도 있다. 그렇게 나는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아버지는 골방의 나그네가 되었다. 술잔을 기울이며 과거를 회상하고 오늘의 이야기를 나누었다. 힘없는 그의 웃음에 내 심장의 맥이 풀려버렸다. 세월은 어쩔 수 없는 것일까. 아니, 함께 보내지 못한 세월이 건강의 적신호를 관통한 것일까.

그의 얼굴 측면을 보니 검버섯이 활짝 피었다. 셀 수 없이 더덕더덕 피어버린 검버섯을 바라보며 나는 그만 마음으로 울어버렸다. 소주잔이 넘칠 만큼 현실의 눈물을 쏟을 수 있었지만, 가족들이 함께 했기에 입술을 씹으며 위기를 모면했다.

식당 밖으로 나와 먼 산을 바라보는데 노을이 보였다. 흐릿했다. 눈에 고인 눈물이 만들어낸 한(恨)일까. 이상향일까. 잘 모르겠다. 자꾸만 검버섯이 눈에 아른거린다.

 

하늘은  zilso1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늘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