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골프존사업협동조합, 골프죤상대로 무고교사 ·조합와해 혐의 검찰고발스크린 골프 코스이용료 선충전과 신제품 공급중단 매년 500여 개 매장이 줄도산... 조합와해 공작과 수십 건의 보복성 소송까지
박종국 기자 | 승인 2020.01.09 15:22
골프죤로고=홈페이지

[논객닷컴=박종국기자]전국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은 골프존을 상대로 고소·고발에 나서겠다고 9일 밝혔다.

전국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은 국회 정론관에서 추혜선 의원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골프존의 무고 교사, 조합 와해 공작 정황에 대해 고소·고발에 나선다”며 “검찰의 철저한 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추혜선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골프존의 모 점주는 또 다른 점주와의 통화에서 “골프존에서 나와 ○○하고 시켜 소송하는 거에 이름만 좀 올려줘라”, “사실 나와 ○○하고는 영문도 모르고 이름만 올려주면 된다 해서 했는데, 소송이 진행되고 보니 이게 아니다 싶은 거야” 등의 발언을 했다.

추혜선 의원은  “다른 의견을 내는 점주 단체를 무력화하기 위해 또 다른 ‘을’인 점주들의 이름으로 소송을 하는 골프존의 이런 태도야말로, 골프존 사태가 왜 이렇게 오래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지 그 이유를 드러낸다”고 지적했다.

추 의원은 골프존의 대리 소송 정황에 대해 “‘을’들이 갈등하고 반목하게 만들어 정작 갑질 구조의 정점에 있는 골프존은 논란에서 비켜나오려는 꼼수”라고 주장했다.

전국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도 기자회견문에서 “골프존의 점주단체 와해 공작은 삼성의 노조 와해 범죄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전국골프존사업협동조합은 “검찰은 자영업자의 열악한 생존권을 짓밟는 골프존의 ‘갑질 횡포’를 철저히 조사하고 엄중히 처벌해 이 땅의 자영업자들이 더 이상 불공정한 갑을 경제구조에서 자본의 힘에 의해 고통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골프존은 도대체 언제까지 골프존의 소중한 파트너인 점주들을 거리로, 법정으로 내몰려 하는 것이냐”며 “지금이라도 ‘나눔과 배려’가 사훈인 기업다운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조합에 따르면 골프존의 일방적인 ‘갑질 횡포’로  코스이용료 선충전과 신제품 공급중단으로 매년 500여 개 매장이 줄도산 하고 있으며 조합와해 공작과 수십 건의 보복성 소송까지 이어가며 점주들이 조합 활동을 포기하게 만들었다.

박종국 기자  parkfran1@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