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곽예지의 생각으로 바라보기
재미있는 지원서[곽예지의 생각으로 바라보기]
곽예지 | 승인 2020.01.17 09:00

[청년칼럼=곽예지] 재미있는 이력서를 우연히 발견했다.

인스타그램을 넘기다가, 에디터를 뽑는다는 공고 게시물을 따라 타고 링크까지 가서 클릭해 보았다.

‘내가 만약 이런 곳에서 일하려면 어떤 식으로 서류를 작성해야 할까?’라는 가벼운 호기심만 가지고 여유롭게 첫 번째 서류를 열어보았다.

그리곤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이름과 생일 같은 아주 기본적인 인적사항을 몇 자 적은 뒤 – 별자리를 쓰는 칸이 있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가장 먼저 마주한 질문은, ‘나는 어떤 사람’ 이라는 간결하면서도 철학적인, 깊은 생각이 절로 들게 되는 세 어절이었다.

무언가 사려 깊게, 시처럼 대답을 해야 할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혀 고민을 잠시 거듭한 끝에 ‘낭만과 여유를 중요시 여기고 생각이 많으며 글을 쓰고 싶은 사람. 나만의 아우라를 갖고 싶은 사람’이라고 답을 적었다. 저절로 그 다음 질문으로도 눈길이 내려갔다.

픽사베이

‘요즘 매혹되어 있는 것들’, 그리고 ‘살면서 가장 잘 한 일’로 시작되어 ‘사람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하고 싶은 것’… ‘지금으로부터 5년 뒤의 내 모습’ 등등. 아주 친한 친구와도 마음을 다 터놓고 속 깊은 얘기를 나눌 때야 비로소 나올법한 질문들이 다채롭게 펼쳐져 있었다. 질문을 죽 내려 보던 나는, 이게 엄연히 한 회사의 지원 서류라는 것도 잊은 채 질문에 대한 답을 열심히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어쩌면 우리에게 이런 깊은 질문을 던지고 그 생각을 공유하는 친구를 갖는다는 것은 쉽지 않기에 한글 파일에 적힌 진한 질문 문장들이 그 어떤 사람보다 더 반갑게 다가왔는지도 모른다. 내가 나에게 주는 편지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우울하고 권태롭던 일상을 짧은 순간 출렁이게 할 정도로, 신기하게도 그 답을 적는 시간이 굉장히 재밌고 신이 났다. 이런 질문들이 진정으로 나를 알아가게 하는 휴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앞으로 겪는 경험들에 따라 대답은 조금씩 달라질 테니, 앞으로 이 지원서는 일 년에 두 번씩 꼭 작성해야지.’

그렇게 한 회사의 지원 서류와 한참을 놀이 한 끝에 마지막 줄을 웅얼거리며 읽었다.

*설문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곽예지

경희대학교 사회학과 재학중. 소설 [파리증후군] 독립출판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곽예지  gyjk1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예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