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심규진의 딴생각
내 이름은 해피; 더 이상 웃기 싫어[심규진의 딴생각]
심규진 | 승인 2020.01.16 08:10

[청년칼럼=심규진]

‘으하하하하 히히 흐흐... 하하하하하하’

어느 날 내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이 날 쳐다보며 박장대소한다면?

우리는 그를 향해 왜 웃냐고 물어볼 것이다. 만약 그 사람이 대답도 없이 계속 웃는다면 벌떡 일어나서 화를 낼지도 모른다. 급기야 그 사람을 향해 얼굴을 가격할지도.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지만 요즘엔 침보다 주먹이 먼저 나간다. 웃음을 잃은 자에게 상대의 웃음은 그저 비웃음일 뿐.

『영화 조커(토드 필립스 감독, 2019)』에서 주인공 아서(호아킨 피닉스 役)는 정신질환으로 인해 시도 때도 없이 웃지만 그 웃음에 화답하는 사람은 없었다. 멈출 수 없는 웃음 덕에 ‘해피’라는 닉네임을 가지고 있었지만, 아서의 자아는 타자의 무관심 속에 철저히 썩어가고 있었다. 사람들은 그런 아서에게 화를 냈으며 그를 조롱했고 급기야 구타로 이어졌다.

영화 <조커> 스틸컷 Ⓒ네이버영화

결국 아서는 광대짓을 멈추고 그들을 향해 총구를 겨누었다. 그리고 방아쇠를 당겼다. 한 발, 두 발, 세 발. 심장을 관통하고 뇌가 작살날 때까지 방아쇠는 춤을 추었다. 그리고 방아쇠의 춤사위에 따라 아서는 몸을 흔들었고 눈을 떴을 때 조커가 탄생했다.

조커는 초록물결 머리칼을 휘날리며 주변을 서서히 피바다로 만들어갔다.

‘으하하하하 히히 흐흐... 하하하하하하’

그의 웃음에 동참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시대의 영웅으로 칭송하는 이도 있었고 그의 모습을 모방하는 이도 있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조커는 거리를 활보하며 세상에 독기를 뿜어내고 있겠지.

나는 조커인가,

조커를 탄생시킨 폭력적 공헌자인가,

이기심에 찌든 방관자인가.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삼(三) 중 택일의 문제. 불편한 선택 앞에 눈을 감고 그저 크게 웃어본다. 싸늘한 사일런스(silence).

내가 사는 사회도 웃음을 잃은지 오래인 것 같다. 어쩌면 조커가 탄생할 수도 없는 무관심의 사회일지도. 남이 웃든 비웃든 아무런 상관없이 각자의 갈 길을 가는 종착역 없는 하루. 우리 모두는 이기심에 찌든 방관자가 되어가고 있다.

조커의 웃음이 귓가에 희미하게 스친다. 나는 더 이상 웃기 싫었다.

 

 하늘은

 퇴근 후 글을 씁니다 
 여전히 대학을 맴돌며 공부합니다
 세상을 바꾸는 이야기를 꿈꿉니다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ews34567@nongaek.com)도 보장합니다.

심규진  zilso1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규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