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동빈 롯데 회장 “과거 성공 버리고 새 판 짜라”상반기 롯데 VCM 개최… 질책성 주문 이어져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1.16 17:17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주요 임원들에게 변화를 강조했다. 사진은 신동빈 회장ⓒ롯데지주

[논객닷컴=이상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주요 임원들에게 강한 어조로 혁신을 촉구했다. 그는 “과거 성공 방식, 관성적 업무 등은 모두 버리고 새 판을 짜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6일 롯데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2020 상반기 LOTTE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열었다. 신동빈 회장과 주요 임원들은 상·하반기 VCM을 통해 현안을 공유하고 중장기 계획과 성장 전략을 논의한다. 이번 VCM엔 계열사 사장단과 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VCM을 장식한 신동빈 회장의 질책성 주문은 “듣기 좋은 얘기를 못 할 것 같다”로 시작했다. 롯데의 양대 사업 부문인 유통과 화학의 실적 부진, 경기 둔화, 고령화와 저출산 등 부정적 이슈를 극복하기 위해 총수가 채찍을 든 것이다. 롯데 관계자는 “VCM 분위기가 매우 무거웠다”고 전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금 경제 상황은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와 다르다”며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면 롯데는 생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롯데는 많은 사업에서 업계 1위를 해왔으나 지금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 의심스럽다. 적당주의에 젖어선 안 된다”고도 했다.

이어 신동빈 회장은 “위기를 이겨내겠다는 강한 의지가 조직에 깃들어야 한다. 임직원 간 소통도 더 자유로워야 한다”며 “모든 롯데 구성원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열정과 끈기를 지니고 도전해야 한다. 위닝 컬처(Winning Culture)가 자리잡혀야 한다”고 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해 말 대규모 임원 인사를 한 건 젊은 리더들을 전진 배치해 미래를 대비하려는 목적이었다”고 했다. 그는 계열사 대표이사들에게 “변화에 속도감 있게 대응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신동빈 회장은 “모든 사업은 수익성과 미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한 뒤 진행하라”며 “시대에 뒤떨어진 사업은 빨리 재검토하되 미래를 위한 투자는 과감히 하라”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