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성희 농협 회장, 최원병 전 회장 그림자 걷어낼까반(反)최원병 여론 불식 못하면 반이성희로 이어질 수도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2.03 10:46

지난달 31일 24대 농협중앙회장으로 당선된 이성희 회장이 당선증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출처=더팩트

[논객닷컴=이상우] 2024년 1월 말까지 농협중앙회를 이끌게 된 이성희 회장(24대)이 최원병 전 회장(21·22대)의 그림자를 벗어날지 주목된다. 이성희 회장은 최원병 전 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혀왔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끝난 24대 농협중앙회장 선거는 전직 회장 간 대리전이었다는 평가가 많다. 최원병 전 회장 측은 이성희 회장, 김병원 전 회장(23대) 측은 유남영 정읍농협 조합장을 밀었다는 것이다. 이성희 회장은 결선투표에서 유남영 조합장을 제치고 당선됐다.

대리전 얘기는 나름대로 근거를 갖추고 있다. 이성희 회장은 최원병 전 회장 재임 시절인 2008~2015년 농협중앙회 핵심 요직으로 알려진 감사위원장을 지냈다. 유남영 조합장은 김병원 전 회장과 같은 호남 출신으로 친분이 두터운 사이다.

이런 상황에서 업무를 시작한 이성희 회장으로선 최원병 전 회장의 영향력을 제어해야 한다. 인사와 조직 개편 등을 할 때마다 최원병 전 회장이 거론되면 이성희 회장의 조직 장악력에 상처가 날 수 있다. 최원병 전 회장을 비토(거부)하는 여론 때문이다.

최원병 전 회장은 농협경제지주·농협금융지주 출범, TV홈쇼핑 진출 등 여러 업적을 남겼다. 다만 8년 동안 장기집권하면서 반대파가 형성됐다. 반대파가 내세운 인물이 김병원 전 회장이다.

23대 농협중앙회장 불법 선거 형사재판에서도 반(反)최원병 분위기가 드러났다. 일부 증인들은 ‘최원병 전 회장 측근인 이성희 후보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성희 회장은 23대 회장 선거 때 김병원 전 회장에게 졌다. 반최원병 여론에 일격을 당한 셈이다. 그가 여전히 최원병 전 회장의 영향을 받는다면 반최원병은 반이성희로 바뀔 수 있다. 이성희 회장의 선택이 관심을 모으는 이유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