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집안일의 경제학[이백자칼럼]
석혜탁 | 승인 2020.02.09 09:58
Ⓒ픽사베이

[논객닷컴=석혜탁] <전업주부입니다만>이라는 제목이 눈길을 끌었다.

‘전업주부’를 제목에 내세운 책.

집안일을 화두로 삼았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이 책의 의미는 남다르다.

“집안일은 끝이 없다. 종류도 많고 시간도 품도 많이 든다. 매일 하는 일이지만 건너뛰기가 안 되는 일이다. 큰맘 먹고 손을 놓으면 그다음 날에 정확히 두 배의 일거리로 되돌아온다. 식탁에 차려진 건 접시 두어 개에 불과해도 그걸 만들기 위해서는 그 서너 배의 그릇과 도구가 필요하고 만든 음식보다 더 많은 양의 음식물 쓰레기가 남는다. 매일 정리해도 매일 어질러지고 매일 빨아도 세탁물은 넘쳐난다. 해도 해도 끝이 나지 않지만 손을 놓으면 당장 표가 나는 기이한 일이다.”

- 라문숙, < 전업주부입니다만 > 中

맞다. 손을 놓으면 당장 안 한 표가 나는, 기이하기 짝이 없는 집안일. 그 미스터리.

이 미스터리에는 누군가의 일방적 희생이 숨어 있다.

“일상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누군가는 쉼 없이 하루를 닦아내야 한다. 어깨의 짐을 덜어낼 틈도 없이 팽팽하게 당겨진 고무줄 같은 긴장감 속으로 다시 들어가는 이들에게 내 몫의 무게까지 얹고 싶지 않아서 주부는 주말에도 쉬지 않고 월요병도 홀로 숨죽이며 앓는다.”

- 라문숙, < 전업주부입니다만 > 中

주말, 평일의 구분이 적용되지 않는 집안일.

집안일을 수행하는 우리 가족 중 누군가는 “월요병도 홀로 숨죽이며 앓는다.”

“처음 만난 분들이 무슨 일을 하냐고 물어보면 ‘그냥 아줌마예요, 아무것도 안 해요, 집에서 놀아요’라고 이야기하면서 정작 밖에 나갈 때는 ‘놀이’라고 얘기했던 집 안의 잡다한 일들에서 손을 떼는 게 찜찜하다. 미리 해놓거나 아니면 서둘러 돌아가서 앞치마를 걸쳐야 마음이 풀린다.”

- 라문숙, < 전업주부입니다만 > 中

‘그냥 아줌마’가 아니다. 집에서 노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라문숙의 말마따나 집안일이 노는 것이라면, 왜 밖에 나갔을 때 그 번다한 일들 때문에 불편한 마음에서 자유롭지 못하겠는가. 집안일은 엄연히 ‘노동’의 영역이다.

온 가족 구성원을 위한 집안일이 ‘놀이’로 치부되지 않은 사회를 꿈꾼다.

“직업을 묻는 각종 양식의 빈칸에 주부 외에 달리 쓸 무엇도 가지지 못한 자신에 대해 종종 어처구니없다고 여긴다.”

- 라문숙, < 전업주부입니다만 > 中

집안일의 경제적, 사회적 가치가 더는 폄훼되지 않길 바라며.   

석혜탁  sbizconomy@daum.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