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뉴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미 주지사 앞 넥쏘 수소차 선봬넥쏘 공기정화 수소기술 시현
박종국 기자 | 승인 2020.02.10 11:06
정의선 현대차그룹수석부회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주미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동계 회의(National Governors Association Winter Summit)’ 리셉션에서 연설하고 있다=현대차
[논객닷컴=박종국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국 워싱턴 D.C.  주미한국대사관저에서 열린 전미주지사협회 동계 회의(National Governors Association Winter Summit) 에 참석해 미 주지사들과 미래 수소사회 및 모빌리티 혁신 등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9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미주지사협회 회의’는 미국 50개 주와 5개 자치령 주지사들이 매년 두 차례(동계/하계) 모여 주 정부간 협력과 정책이슈 해결을 논의하는 자리다.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전미주지사협회 동계 회의 일환으로 개최된 공식 리셉션에는 행사 주최측인 이수혁 주미한국대사와 전미주지사협회 의장인 래리 호건(Larry Hogan) 메릴랜드 주지사 등 30여개 주 주지사, 주 정부 관계자, 초청받은 한국 경제계 주요 인사 등 140여 명이 참석했다.
정  부회장은  수소에너지의 발전방향과 현대차 그룹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기술등을 주지사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정 부회장은 넥쏘의 공기정화 기능 시연과 수소 에너지 기반의 미래 수소사회 비전 등을 주지사들에게 선보였다.
공기정화 시연은 넥쏘의 공기 흡입구에 연결된 투명 비닐 풍선 안의 오염된 공기가 차량 내 3단계 공기정화 시스템을 거쳐 청정 공기로 바뀐 뒤 배기구에 연결된 투명 비닐 풍선 안으로 유입되는 과정을 보여줬다.
현대차는 지난해 엔진 및 발전기 분야 세계 최고 기업 중 하나인 미국 커민스 (Cummins)사와 ‘북미 상용차 시장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지난해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기술을 보유한 앱티브(Aptiv)사와 40억 달러 규모의 자율주행 합작 법인을 미국에 설립했다.

박종국 기자  parkfran1@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개 (작성자 및 비밀번호는 임의 설정하세요)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안홍진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