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뉴스
차기 우리은행장, 김정기 아닌 권광석 선임타 후보보다 상대적으로 젊고 IB·홍보 밝아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2.11 17:56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이사가 차기 우리은행장으로 선임됐다. 사진은 권광석 대표ⓒ우리금융그룹

[논객닷컴=이상우] 차기 우리은행장으로 권광석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11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었다. 임추위 멤버는 손태승 회장과 사외이사 5명이다. 임추위는 권광석 대표,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 겸 HR그룹 집행부행장(부문장), 이동연 우리FIS 대표 중 권광석 대표를 선택했다. 내달 주주총회 의결이 이뤄지면 권광석 대표가 행장으로 취임한다.

금융업계 일각에선 손태승 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정기 부문장이 아닌 권광석 대표가 추천을 받자 의외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권광석 대표가 1963년생으로 다른 후보보다 젊고 투자은행(IB), 홍보 등에 밝아 점수를 더 받았을 거라는 평가가 나왔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권광석 대표가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에서 주요 업무를 두루 수행했다”며 “해외 투자설명회(IR) 경험도 있어 글로벌 전략 추진에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권광석 대표는 상업은행 출신이다. 현 우리은행장인 손태승 회장은 한일은행 출신이다. 1998년 한일·상업은행의 합병으로 탄생한 우리은행은 두 은행 출신 인사가 행장직을 번갈아 맡는 관행을 갖고 있다.

권광석 대표는 우리은행 지휘봉을 잡으면 당면한 숙제부터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DLF(파생결합펀드)·라임 사태, 고객 비밀번호 무단 도용 사건 때문에 조직이 흔들리고 있어서다. 권광석 대표도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내부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했다.

임추위는 “권광석 대표가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 간 원활한 소통, 조직 안정화, 고객 중심 영업을 이끌어 뛰어난 성과를 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임추위는 우리은행 외 우리금융그룹 6개 자회사 대표 후보도 추천했다. 우리종금 대표엔 김종득 우리은행 자금시장그룹 집행부행장보, 우리신용정보 대표로는 조수형 우리은행 소비자브랜드그룹 집행부행장보, 우리펀드서비스 대표엔 고영배 우리은행 신탁연금그룹 상무가 추천됐다. 정원재 우리카드 대표, 이동연 우리FIS 대표, 최광해 우리금융연구소 대표는 연임됐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개 (작성자 및 비밀번호는 임의 설정하세요)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안홍진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