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년칼럼 고라니 날아라 고라니
코로나는 범인이 아니다[고라니의 날아라 고라니]
고라니 | 승인 2020.03.13 06:29

[청년칼럼=고라니]

공무원이 숨졌다. 코로나 비상근무 중 뇌출혈로 쓰러진 지 나흘 만이었다.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에도 휴일을 반납하고 비상근무를 해오던 공무원이 자택에서 사망했다. 이들을 죽게 한 건 전염병도, 사고도 아니었다.

'일'이었다.

앞에 '공'자가 붙은 직업을 가진 이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는 남의 나라 얘기다. 국가적 재앙 앞에 스스로를 적극적으로 노출시켜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시스템이 마비되는 걸 막기 위해 국가는 자신의 손과 발을 망설임 없이 굴린다. 피와 살이 터져도 괜찮다. 다친 자리엔 새 살이 돋아나니, 우선 위기를 넘기는 게 먼저다.

픽사베이

공공서비스는 어떠한 상황에도 제공되어야 한다. 민원인이 왜 기분 나쁘게 마스크 쓰고 일하냐며 삿대질을 해도, 체온측정 좀 하겠다는 말에 쌍욕을 하며 침을 튀겨도 어쩔 수 없다. 폭주하는 민원과 현장지원 업무로 몸이 상해도 할 수 없다. 나의 안전과 건강 이전에,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 먼저다.언제나 그랬다.

입사 이래 최고의 업무량이 이어지고 있다는 '공노비'들의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 업무 특성상 사람 만날 일이 몇 배로 늘었다는 이들도 많다. 유일한 보상은 '보람'이요, 하루를 버티게 하는 원동력은 '사명감'이지만, 그건 천직을 찾은 어느 일부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다. 나를 포함한 보통의 직원들은 그냥 밥 벌어먹으려고 꾸역꾸역 일을 한다.

공공서비스는 어떤 상황에도 제공되어야 한다는 말에 난 한 치의 의심도 없이 동의한다. 스트레스로 머리털 빠져가며 돈을 벌어보니, 피 같은 세금이라는 비유가 조금도 과장이 아니었음을 알게 됐다. 국민들의 피 같은 세금으로 밥을 벌어먹는 입장에서 어느 정도의 야근과 주말근무는 감수할 수 있다. 일 떠넘기는 과장이나 실적에 급급한 팀장을 위한 일이 아니라, 불가항력적인 사태로 절박한 상황에 놓인 누군가를 돕는 일이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그렇다고 내 몸을 바칠 만한 일은 아니다. 가족에게 써야 할 시간을 모두 희생해서 처절하게 일하다 몸을 상할만한 일은 절대 아니다. 자발적으로 희생하는 사람은 없다. 강요당할 뿐이다. 사람이 사람에게 희생을 강요한다면 노동청에 신고하거나 블라인드에 글이라도 올릴 수 있다. 하지만 그 주체가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이라면, 그 뒤에 숨어서 맨손과 맨발을 처절하게 굴리라 명령하는 국가라면, 개인의 구제는 요원해진다.

우리 사회는 개인의 안전과 인권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조금씩 움직여왔다. 난 그 움직임이 앞으로도 계속되길 바란다. 그리고 더 나아가, 공공분야에 종사하는 노동자들도 그 흐름에서 소외되지 않길 바란다.

누군가의 희생을 담보로 굴러가는 국가는 틀린 국가다. 어떤 상황에서도 개인의 안전은 지켜져야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눈이 뻘개져서 일하고 있을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고라니

   칼이나 총 말고도 사람을 다치게 하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론(news34567@nongaek.com)도 보장합니다.

고라니  88three@gmail.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