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최태원 SK회장 “계열사들 살아남기 위한 자원과 역량을 확보하라”SK가 만든 안전망은 이제 유효하지 않다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3.25 09:49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4일 SUPEX추구협의회 화상 회의에 참석해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은 최태원 회장ⓒSK

[논객닷컴=이상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 고객, 그룹 구성원들을 위해 새로운 안전망(Safety Net)을 만들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25일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24일 SUPEX추구협의회 화상 회의에 참석했다. SUPEX추구협의회는 SK 16개 계열사 대표들의 협의 기구다. SUPEX는 Super Excellent에서 나왔다. 최상의 수준을 지향하자는 뜻이다. 최태원 회장은 평소 SUPEX추구협의회에 참여하지 않지만 이번 회의에선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23일에도 최태원 회장은 화상 회의에 참여했다. 경영 현안을 점검하기 위해서였다. 회의 멤버는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주)SK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었다.

최태원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그동안 SK가 만든 안전망은 이제 유효하지 않다”며 “무작정 '잘 버텨보자'로는 안 된다. 씨줄과 날줄을 새로 엮어 안전망을 재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재발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한 뒤 “어려운 시기일수록 기업의 안전망은 단단하고 체계적이어야 한다”며 “SK 모든 계열사가 기존 관행과 시스템 등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하라”고 주문했다.

SK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얘기한 안전망에 대해 “인천 무의연수원을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온 사람들의 임시 생활 시설로 제공한 것처럼 SK가 보유한 자원을 고객, 비즈니스 파트너, 사회와 공유할 방안을 찾아 실행하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계열사들이 생존 조건을 달성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시장 상황이 더 힘들어지고 있다”며 “계열사들은 살아남기 위한 자원과 역량을 확보하라. 투자자들에게 신뢰를 얻는 것도 당연히 해야 한다”고 했다.

그가 위기의식만 강조한 건 아니다. 묵묵히 할 일을 하는 SK 구성원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최태원 회장은 “특히 현장 근로자들은 SK뿐 아니라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가져 달라”고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최태원 회장은 “우리는 수많은 위기를 극복해왔다”며 “코로나19라는 시련도 희망과 패기를 갖고 맞선다면 또 다른 성장과 성숙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