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부글부글...26일 금감원 앞서 집회 갖고 해결촉구 예정
논객닷컴 | 승인 2020.05.22 09:37

[논객닷컴]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가 금융감독원장에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피해자 구제방안, 펀드 승인 감독 판매 전 과정에 대한 검사 및 결과 공개와 은행장 처벌을 함께 요구했습니다.

'피해대책위원회'(위원장 최창석)는 오는 26일 상오 10시 30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갖고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의 승인 감독기관인 금융감독원장에게 감독기관으로서 사태의 책임을 묻고 펀드 승인 감독 검사결과 전 과정에 대한 자료 공개와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디스커버리펀드는 2017년 4월부터 기업은행 하나은행을 통해 1805억원 어치를 판매했으며 기업은행의 경우 200여명 고객에게 약 695억원을 팔았다. 그러나 피해자들은 2019년 5월 15일 만기시점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원리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

피해자대책위는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무리하게 펀드를 판매해 놓고 미국현지 자산운용사의 자산이 동결됐다는 이유로 환매를 중단하고 나선 것”이라며 “기업은행은 자신들의 잘못을 수긍하는 태도를 일부 보이면서 일부 선 지급을 하겠다고 했으나, 명확한 원칙과 기준을 확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집회에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대구 경북 기타 전국의 펀드환매중단 피해자들이 집회에 참여해 금융감독원과 정부(금감원)의 책임을 묻고 펀드사기 판매사 은행장 등 핵심책임자들의 처벌과 피해자 구제방안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논객닷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