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공공운수노조, 여의도 LG트윈타워 집회 두고 법정 공방재판부, 오는 15일까지 자료 제출 받고 집회 금지 여부 결정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7.03 09:17
LG그룹 계열사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과 공공운수노조가 서울남부지법에서 집회 문제로 법정 공방을 치르고 있다. 사진은 서울남부지법ⓒ출처=더팩트

[논객닷컴=이상우] LG그룹과 공공운수노조가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양측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집회를 두고 팽팽히 맞선 상태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김태업 부장판사)는 업무 방해 금지 등 가처분 심문기일을 지난달 24일, 지난 2일 두 차례 열었다.

채권자는 LG 계열사이자 LG트윈타워를 관리하는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이다. 채무자는 공공운수노조와 노조 소속 LG트윈타워 청소 노동자 등이다. 민사집행법상 가처분 신청자가 채권자, 상대방이 채무자다.

공공운수노조와 LG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은 LG에 임금 인상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LG트윈타워에서 집회를 이어왔다.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은 집회 때문에 직원들이 통행과 근무에 큰 불편을 겪는다며 지난달 11일 가처분 신청을 냈다.

양측의 견해차는 크다.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은 자신들이 LG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과 노사 관계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노동자들이 LG와 지분으로 엮여 있지 않은 지수아이앤씨라는 청소 용역 회사 직원이라는 지적이다. 공공운수노조와 LG트윈타워 청소 노동자들은 실질적 사용자가 LG라고 주장한다. 

재판부는 심문기일을 끝냈다. 아울러 재판부는 오는 15일까지 양측이 내는 자료를 받아본 뒤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