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뉴스
현대건설, 현대로보틱스와 로봇 연구·사업 협력건설 로봇 기술 발전과 시장 개척 목적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7.17 10:26
박구용 현대건설 상무(왼쪽)와 윤대규 현대로보틱스 상무가 지난 16일 MOU를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현대건설

[논객닷컴=이상우] 현대건설과 현대로보틱스가 로봇 연구와 사업을 함께 하기로 했다. 건설 로봇 기술을 발전시키고 시장을 개척하려는 목적이다. 현대로보틱스는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로 국내 산업용 로봇 시장에서 선두 주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 빌딩에서 ‘건설 로보틱스 분야 연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로보틱스는 로봇과 테크닉스(공학)를 합친 말이다. 서명식엔 박구용 현대건설 기술연구소장(상무), 윤대규 현대로보틱스 로봇연구소장(상무) 등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약이 제조업에서 주로 쓰이던 로보틱스 기술을 건설 현장에 적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로보틱스는 협약을 통해 건설 로봇 시장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인 MOU 내용은 △건설 현장 작업용 로봇 설계 △모바일 서비스 로봇 사업 △현장 건물 내 자율 주행 핵심 기술 개발 △중장기 사업 전략 마련 △상시 연구·개발 시스템 확립 등이다.

양사는 담당 분야를 나눴다. 현대건설은 현장 작업용 로봇 이동용 장비와 실외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를 만든다. 현대로보틱스는 사람과 함께 일할 수 있는 협동 로봇, 기술 지원, 실내 자율 주행 기술 최적화를 맡는다.

박구용 상무는 “현대로보틱스와 더불어 건설업에 자동 생산 개념을 도입하고 현장을 혁신하겠다”고 전했다. 윤대규 상무는 “현대건설과 힘을 합쳐 건설 작업용 로봇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개 (작성자 및 비밀번호는 임의 설정하세요)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안홍진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