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있는 것일까[이백자 칼럼=석혜탁]
석혜탁 | 승인 2020.07.23 08:35

[논객닷컴=석혜탁]

@석혜탁 촬영

기사를 읽다 보면 자주 접하는 표현이 있다.

너무도 쉽게 쓰이는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관용어.

스포츠, 정치 관련 기사에서 특히 많이 볼 수 있다.

‘싸움’이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승리와 패배가 분명하게 나뉘는 영역에서 유독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내야 함을 은연 중에 강조하곤 한다.

경제신문 기자 출신의 작가 이기주는 이런 언어 사용에 반기를 든다. 그는 “살다 보면 싸워야 할 대상이 차고 넘치는데 굳이 ‘나’를 향해 칼끝을 겨눌 필요가 있을까 싶다”며 자신과의 살벌한 싸움보다는 자신과 잘 지내려는 노력이 더욱 긴요하다는 견해를 펼친다.

아무리 경쟁만능주의가 횡행하는 시대라지만, 스스로를 대결의 상대로 몰아세우는 것은 너무도 가혹하다. 안 그래도 맞서야 하는 대상이 무한대로 증식하는 이 피곤한 세상에서,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자신과의 치열한 싸움에서 이기고자 하는 불타는 승부욕이 아닌 자신과 잘 지내려는 평온한 태도가 아닐까.

나는 나와 잘 지내고 있는 것일까.

나를 이기려고 아득바득 살아오지 않았나.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야 할 시간이다.

석혜탁  sbizconomy@daum.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혜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