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뉴스
[현장에서] 30년 동지 내친 신동빈식 ‘총수의 결단’이병철·정주영·신격호 전례 연상… 롯데 변화 주목
이상우 기자 | 승인 2020.08.18 09:47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 오른쪽)이 지난주 경영 일선에서 전격 용퇴했다. 사진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얘기하는 황각규 부회장ⓒ출처=더팩트

[논객닷컴=이상우] 지난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대표이사직을 내놓고 경영 일선에서 용퇴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재계가 들썩였습니다.

충격이 클 수밖에 없었습니다. 황각규 부회장은 자타가 공인해온 롯데그룹 이인자(세컨맨)니까요. 신동빈 회장과 맺은 인연도 오래됐습니다. 1990년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에서 만난 두 사람은 무려 30년 동안 같이 일해왔습니다. 경영권 분쟁, 경영 비리 재판 등 여러 고난도 함께 이겨냈죠.

황각규 부회장이 신동빈 회장을 대행한 적도 있습니다. 2018년 케이스포츠 뇌물 공여 재판 때 신동빈 회장이 구속되자 황각규 부회장은 즉시 비상경영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총수 공백 사태 수습을 주도했습니다. 경영권을 노리는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공격도 막아냈고요.

그런 황각규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습니다.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직은 계속 수행한다지만 이전과 비교할 순 없습니다. 경영에 직접 관여하지 않는 만큼 롯데에 미치는 영향력도 사라졌으니까요. 재계 한 관계자는 “황각규 부회장이 모양새 좋게 떠날 수 있도록 신동빈 회장이 길을 깔아준 것”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배려는 있었지만 엄연한 퇴진이란 얘기죠.

신동빈 회장은 왜 30년 동지이자 최측근을 용퇴시켰을까요. 이런저런 이유와 분석이 나옵니다만 실적 부진이 원인 아니었나 싶습니다. 특히 백화점, 마트, 편의점, 홈쇼핑, 하이마트 등을 아우르는 롯데쇼핑은 올 2분기 영업이익 14억원으로 적자를 겨우 면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동기대비 98.5% 줄어든 수치죠.

실적 부진이 황각규 부회장 잘못은 아닙니다. 코로나19 영향이 컸죠. 하지만 신동빈 회장은 코로나19 탓만 하기엔 상황이 엄중하며 인적 쇄신을 통해 새 판을 짜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대기업 총수는 때로 일반인이 생각할 수 없는 비정한 결심을 합니다. 후계자였던 아들을 내치고, 평생 동행하기로 약속한 창업 동지를 쫓아내고, 오랫동안 가까이 둔 측근을 내보냅니다. 총수 개인 욕심 때문은 아닙니다. 조직을 지키기 위한 용단이죠. 신동빈 회장도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고 신격호 롯데그룹 창업주 등이 그랬던 것처럼 ‘총수의 결단’을 내린 겁니다. 그 결단이 롯데를 어떻게 변화시킬지 주목됩니다.

이상우 기자  lee845859@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개 (작성자 및 비밀번호는 임의 설정하세요)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안홍진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