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남북관계와 초우위 목표인식
남북관계가 심상찮다. 이럴 때 어느 사회심리학자의 이론을 되새겨 보면 어떨까? 한 평생 아동집단, 사회계급, 노사문제, 인종문제, 국제...
오강남  |  2017-03-06 11:25
라인
겉모양과 본마음
한국은 가히 성형 천국이다. 서울 신사동에 가보면 성형외과 병원 간판이 건물 밖에 그야말로 다닥다닥 붙어있다. 성형하는 이들이 그렇게도...
오강남  |  2017-02-07 11:35
라인
지연, 학연, 혈연은 절대적 기준일 수 없다
‘가재는 게 편’이라는 말이 있다. 유유상종(類類相從)이다. 사정이 비슷한 사람끼리 자연히 가까이 모이게 되는 것은 과부 사정 과부가 ...
오강남  |  2016-12-29 11:06
라인
다섯번째 지도자?
노자가 썼다고 하는 도덕경 제17장에 보면 나라를 다스리는 지도자의 종류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지도자에는 ‘네 가지’ 종류가 있다는 ...
오강남  |  2016-12-02 11:36
라인
국가비상사태를 바라보는 또하나의 눈
‘등치고 간 내먹기’라는 속담이 있다. 한 손으로는 남의 등을 어루만져 주면서 다른 손으로는 그 사람의 간을 내먹는다니 너무나도 끔찍한...
오강남  |  2016-11-07 14:03
라인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기원전 3,4세기경에 지어졌다고 믿어지는 장자(莊子) 제4편에 보면, 유명한 ‘심재(心齋)’의 이야기가 나온다. 공자의 제자 안회가 공...
오강남  |  2016-10-05 12:28
라인
시급한 인간화 작업
공자(孔子)는 우리가 따를 행동 원리로 의(義)와 이(利)를 대조시킨다. 인간으로서 마땅히 수행해야 할 올바른 일을 위해 사는 사람을 ...
오강남  |  2016-09-05 11:27
라인
국가의 장래와 자주적 결단
‘앞집 색시 믿고 장가 못 간다’는 말이 있다. 앞집 예쁜이가 당연히 내 마누라가 되어 주리라 잔뜩 기대하며 살았는데, 예쁜이는 훌쩍 ...
오강남  |  2016-08-01 10:59
라인
자리에 대한 집착
논어에 보면 공자님이 이런 말을 한다. “비루한 자들과 함께 임금을 섬길 수 있을까? 그런 자들은 지위를 얻지 못했을 때에는 그것을 얻...
오강남  |  2016-07-01 11:23
라인
책임지는 정치
기원전 6세기 노자가 썼다고 알려진 도덕경은 본래 정치 지도자들을 위한 매뉴얼이었다. 이 책 제8장에 보면 그 유명한 ‘上善若水’라는 ...
오강남  |  2016-06-02 10:59
라인
무신불립(無信不立)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에 참석하여 시진핑 주석과 단독 오찬을 함께 하는데, 그 메뉴판에 양 정상의 사진과 함...
오강남  |  2016-04-28 09:38
라인
총선 후보, 순임금 제자인가 도척 제자인가
‘맹자(孟子)’에 보면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닭이 울 때부터 일어나 하루 종일 선한 일을 위해 힘쓰는 사람은 순 임금의 제자들이고...
오강남  |  2016-03-28 10:27
라인
국가는 유기체, 구성원 존엄성과 유대 되새겨야
우리 어머님은 여덟이나 되는 자식들을 기르면서 하나하나에게 한결같은 사랑을 쏟으셨다. 하나라도 혹 아프거나 하면 “내가 대신 아프자”고...
오강남  |  2016-02-29 11:30
라인
‘과거를 묻지마세요’ 對 역사의식 함양
일본 수상 아베가 우리보고 더 이상 과거를 묻지 말라고 한다. 한국에서도 과거 역사의 부정적 면들은 잊고 아름다운 것만 기억하라고 한다...
오강남  |  2016-01-22 11:20
라인
‘진영 논리’ 아닌 상생의 길 성찰해야
요즘 한국 사회의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는 여러 가지 이해집단간의 첨예한 대립이라 할 수 있다. 종교에서나 정치에서나 노사관계에서 상당...
오강남  |  2015-12-22 11:03
라인
통일을 원하면 통일에의 염원을 버려라
[논객닷컴] 우리는 너 나 없이 통일을 좋아한다. 크게는 남북통일에서 시작하여 국론통일이라든가 교복을 통일한다거나 심지어 식당에서 냉면...
오강남  |  2015-11-23 10:56
라인
국민이 윗물이다
[논객닷컴]‘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이 있다. 강의 상류가 흐린데 하류가 맑기를 기대할 수는 없다. 그것도 몇 백리 상류라...
오강남  |  2015-10-23 10:19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7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