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⑫
무서운 고립 속에서우리는 간절하게 태양이 보고 싶었어.그러나 생존은 결국 혼자 몫이야.각자 죽을 힘으로 날아오르자,검은 파도가 바위섬을...
황인선  |  2017-10-24 09:58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⑪
다음 날 그가 왔어. 검은 폭풍.바위섬에서 쉬던 우리는삽시간에 검은 바다 안에 고립되었어.너무 격렬한 카오스의 바람!하늘을 나는 것들의...
황인선  |  2017-10-23 10:08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⑩
바다에서 막 돌아온 우리는돌담에 앉아 날뛰면서 까-악 검은 소리로 수다를 떨었어.화산암 돌담은 점점 뜨겁고 우리 검은 몸은 더 검어졌지...
황인선  |  2017-10-20 10:26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⑨
뜨거운 여름의 시작, 오전바다가 더워지기 시작했어남자가 쪽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는 게 보였어.아주 느린 속도로 말이야.그런데 남자는 특...
황인선  |  2017-10-19 10:23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⑧
금빛 동이 트는 아침.초가집 방문이 열렸어.아침이 이렇게 밝은데 남자가 더 외로워 보이네.나는 무리들과 높이 날아 난무를 췄어. 까- ...
황인선  |  2017-10-18 10:56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⑦
그날 저녁.다시 찾아간 남자의 초가에 조랑말이 보였어.내가 돌에 내려 앉자 조랑말이 시큰둥하게 말했어.“난다는 것은 허망한 거야. 결국...
황인선  |  2017-10-17 11:27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⑥
나는 무척 호기심이 많은 까마귀야.그 날 무리에서 떨어져, 초가 앞 그 남자를 처음 만났어.남자에게는 뭔가 짙은 냄새가 배어 있었어.인...
황인선  |  2017-10-16 10:21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⑤
늦은 아침,태양의 전설을 가진 우리는 눈부신 태양을 기다리며매일 하늘로 날아올라 군무를 추지.까-악.이렇게 백만 번 춤을 추어야 태양으...
황인선  |  2017-10-13 10:30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④
바닷가 땅끝초가 앞.스르르- 파아-아직 덜 깨여 희뿌연 땅끝 세상이우리보다 먼저 까만 알에서 흘러나왔어. [논객닷컴=변시지, 황인선] ...
황인선  |  2017-10-12 12:03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③
전설에서 추방된 새까-악. 안녕. 나는 ‘까옥’이야.우리가 왜 온통 까만 몸뚱이에 시끄러운 목소리로 까-악 까-악 하는지, 그리고 일부...
황인선  |  2017-10-11 12:00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②
“고독감, 이상향을 향한 그리움의 정서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것이고 인간이면 누구나 갖는 것이다. 내 작품의 감상자들이 그런 정서를 ...
황인선  |  2017-10-10 11:15
라인
폭풍의 화가, 변시지를 만나다①
변시지 시리즈 전체보기 황인선, 변시지
황인선  |  2017-10-01 12:06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7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