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심규진 에세이집 <상처 받고 싶지 않은 내일> 출간상처받은 과거 보듬는 힐링메시지 전해
박형재 기자 | 승인 2018.04.11 14:09

그런 날이 있다.
삶이 버거워 기대고 싶은 날, 앞길은 막막하고 늘 아물지 않는 상처들
그런 날들 중에도 여전히 살아 있고
그래도 내일을 꿈꿔야 할 순간들...

심규진 작가가 에세이집 <상처받고 싶지 않은 내일>을 출간했다. 이 책은 상처받은 과거를 이겨내기 위해 몸부림쳤던 날들의 기록이자, 함께 다독이고 보듬어주어야 할 내일을 담았다.

에세이집에는 대한민국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소소한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퇴사가 알려준 세상 △걱정을 헤아리는 밤 △흔들릴 때마다 한잔 △싫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처럼 찬란한 내일이기를 등등 제목만 들어도 ‘내 얘기구나’ 싶은 사연들이 독자에게 따듯한 위로를 준다.

<상처받고 싶지 않은 내일>은 우리 모두의 삶을 이야기한다. 우리는 치이고 부대끼는 일상에 힘겨워하면서도 모두가 거치는 통과의례라고 대수롭지 않게 넘겨왔다. 애써 미뤄둔 상처들은 어느새 쌓여 내 어깨를 짓누른다. 이력서에 담아야 할 날들은 더디기만 하고, 기대하는 내일은 늘 상처만 남기는 생활. 그래서 남들처럼 평범한 오늘이 자신에게는 특별한 나날들.

삶에 지친 직장인이나, 자신을 돌아볼 시간이 필요한 ‘보통 사람’들이 읽으면 좋은 책. [논객닷컴] 

박형재 기자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902호 | 대표전화 : 070-7728-8565 | 팩스 : 02-737-8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재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