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동차 바닥까지 침투(?)한 '요기요' 광고
권혁찬 | 승인 2018.09.12 11:18

[논객 사진칼럼] 지하철 전동차 내의 천장과 벽면은 물론 바닥까지 점령당했습니다.

이 불황에 웬 광고? 인가 봤더니 요즘 마케팅에 진력하고 있는 ‘요기요’ 광고입니다.

전동차 바닥에 깔린 '요기요' 광고@논객닷컴

전동차 한량의 내부가 ‘요기요’ 랩핑광고로 싹 뒤덮였습니다. 경로석 표지같은 안내표시조차 잘 안보일 만큼 완전도배하는 과감함이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전동차 광고물이 스마트폰에 밀려 주목을 끌지 못하자 ‘열차한량 도배광고’로 승객들 눈을 끌어보겠다는 광고전략. 승객들이 '이게 뭔가?' 두리번거리는 걸 보니 이 광고, 일단은 성공(?)입니다.

스몸비족이 지하철 무료신문 시장을 초토화시키고 전동차 광고시장마저 흔든 지 오래. 광고 주목도가 급격히 떨어지자 얼마 전엔 전동차내 손잡이에 ‘닭다리와 배달통’이 달리더니 이번엔 ‘열차 한량 완전도배’까지 선보였습니다.<관련기사 바로가기>

전동차 광고불황이 그만큼 심각함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한편으론 광고만 생각한 나머지 승객 안전과 편의는 내팽개친 발상이 아닌가 씁쓸하기 그지 없습니다.

권혁찬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