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김인철의 들꽃여행
세상을 유혹하는 ‘립스틱 선녀’, 물매화![김인철의 들꽃여행]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 승인 2018.10.18 12:25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은 Parnassia palustris L.

[논객닷컴=김인철] 봄이면 봄꽃이 피고 여름이면 여름꽃이 피어 사시사철 철 따라 제철 꽃이 피건만, 유독 가을이면 대개의 ‘꽃쟁이’들이 마음을 설레며 쫓아다니는 각별한 꽃이 있습니다. 봄에 피는 기생꽃보다도 더 ‘기생답다’고 여긴다고나 할까요. 분 바르고 연지 곤지 찍고 한껏 멋을 낸 새색시 못지않게 사람들의 이목을 끌어당기는 꽃, 바로 물매화입니다.

물매화 중에서도 특히 5개의 수술 끝에 달린 꽃밥이 립스틱을 칠한 것처럼 붉게 빛나는 것이 있는데, 이게 물매화가 피는 7월부터 10월 사이 야생화 동호인들에게서 유별난 사랑을 받는 이른바 ‘립스틱 물매화’, 또는 ‘연지 물매화’라는 꽃입니다. 물론 일반적인 물매화의 꽃밥 색은 연한 미색입니다.

수술의 꽃밥이 진한 붉은색으로 빛나는, 이른바 ‘립스틱 물매화’가 이른 가을 세상 모든 이를 사로잡을 듯 강한 유혹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 ⓒ김인철
ⓒ김인철

꽃잎이 흰색이고 5장으로 매화를 닮았는데, 물가에서 핀다고 해서 그 이름이 얻은 물매화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옛날 하늘의 최고신인 옥황상제의 정원을 지키는 선녀가 있었는데, 어느 날 황소가 나타나 정원을 망가뜨리는 걸 막지 못해 옥황상제의 진노를 샀다. 쫓겨난 선녀는 이 별 저 별 떠돌다 발을 헛디뎌 인간 세계로 떨어져 물매화로 다시 태어났다.

강원도 높은 산 맑은 물이 흐르는 깊은 계곡 가에 물매화가 피어있다. 물을 좋아하는 물매화의 자생지 특성을 잘 보여준다. ⓒ김인철
ⓒ김인철

‘립스틱 물매화’로 다시 태어난 선녀가 옥황상제의 용서를 받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옥황상제에 대한 선녀의 일편단심은 변치 않았는지 실제 물매화의 모습은 꽃대가 하나, 이파리도 하나, 꽃잎도 하나입니다. 그 꽃잎은 하늘을 그리는 애절한 마음을 담은 듯 늘 하늘을 향하고 있고요. 그 모습에서 40년 전 대학가요제에서 불렸던 “내 맘은 하나요/ 내 뜻도 하나요/ 어젯밤에 꿈도 하나요/ 친구도 하나요/ 사랑도 하나요/ 그렇지만 외롭지 않아~”(임백천과 고영선의 한마음)라는 노랫말이 생각납니다. 이런 연유 때문인지 물매화의 꽃말도 ‘고결’, ‘결백’, ‘정조’라고 합니다.

환상적인 뒤태를 자랑하는 물매화. 봄철 최고의 ‘뒤태 미인’으로 꼽히는 기생꽃을 능가하는 미모를 뽐낸다. ⓒ김인철
ⓒ김인철

물매화의 크기는 꽃대 높이가 7~45cm, 둥근 부채 모양의 잎은 길이와 폭이 각각 1~3.5cm, 백색의 꽃은 2~2.5cm로, 가냘픈 풀꽃의 전형적인 형태입니다. 꽃은 4개로 갈라지는 암술과 5개의 수술 외에, 벌이나 곤충을 유혹하기 위한 5개의 헛수술을 갖춘 게 특징입니다. 헛수술은 끝이 각각 12~22개로 실처럼 갈라지는데, 각각 황록색의 꿀샘(腺)이 있어 햇살을 받으면 왕관의 장식처럼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청정한 물이 흐르는 계곡 한가운데 핀 물매화는 그 자체로 천연의 ‘수반(水盤) 꽃꽂이’ 작품이 된다. ⓒ김인철
ⓒ김인철

학명 중 종소명 파루스트리스(Palustris)는 ‘늪지대를 좋아하는, 늪지생의’라는 뜻인데, 물가나 습지 등 물기가 많은 곳에 서식하는 물매화의 특성을 잘 설명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실제 물가뿐 아니라 메마른 산정에서도 피고, 심지어 제주도의 경우 오름 꼭대기 억새밭 사이에서도 잘 자랍니다. 이처럼 자생지가 제주도에서 강원도 북부까지로 그야말로 전국적이고, 꽃 피는 시기도 이른 곳은 한여름인 7월부터 늦게는 단풍 물드는 10월까지 꽤나 긴 편입니다. 물론 강원도에 ‘립스틱 물매화’가 많고 또 늦가을까지 싱싱한 꽃을 볼 수 있는 자생지가 여럿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전 서울신문 논설위원

논객닷컴은 다양한 의견과 자유로운 논쟁이 오고가는 열린 광장입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김인철 야생화 칼럼니스트  atomz77@naver.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단히 이쁩니다!이 2018-10-18 15:38:34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8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