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좋은 학교 나와야 글을 잘 쓰는 것일까?[이백자칼럼]
석혜탁 | 승인 2020.04.01 03:10

[논객닷컴=석혜탁] 글쓰기.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글을 쓴다는 것은 늘 어려운 과제다.

​대개 이런 말을 사족처럼 붙인다.

“내가 글솜씨가 없어서...”​

놀랍게도 글쓰기와 공부를 연결 짓는 이들도 있다. 그리고 글쓰기 실력과 글쓴이의 학력을 등치시키기도 한다.

좀 더 적나라하게 말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가령 ‘A 작가는 OO대를 나와서 글솜씨가 남다르다’ 같은 말들이 그렇다.

석혜탁

그런데 진짜 그럴까?

​글 잘 쓰기로 유명한 중앙일보 권석천 논설위원의 말을 들어보자.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듯 문장력은 학력 순이 아닙니다. 문장력을 뒷받침하는 생각의 질(質)은 어떤 고등학교 나와서 어떤 대학 갔느냐에 좌우되는 게 아닙니다. 얼마나 자신의 삶에 진지하고 솔직했느냐, 다른 이들과 소통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느냐, 얼마나 치열하게 고민했느냐에 따라 생각의 질이 달라진다고, 저는 믿습니다.”

- 권석천, <정의를 부탁해> 中

말 잘하는 사람들을 떠올려보자. 사실 ‘글발’이든 ‘말발’이든 여러 재주 중 하나에 다름 아니다.

그런데 말 잘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학교를 나와서 말 잘하고 어떻고…’와 같은 말은 상대적으로 덜 하는 듯하다.

왜 그럴까? 어렸을 때부터 학교에서 글쓰기를 ‘평가받으며’ 자라온 탓에 글 잘 쓰는 것은 공부를 잘하는 것이고, 공부를 잘하는 것은 좋은 학교 가는 것으로 이상하게 연결되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다시 좋은 학교 간 사람이 글을 잘 쓰는 사람으로 환상적이고 불가해한 비논리가 순환하는 것이다.

글 잘 쓰는 것→공부 잘하는 것→좋은 학교 가는 것→글을 잘 쓰는 사람→공부 잘하는  사람.....(비논리의 무한반복)

다시 권석천의 말에 귀 기울여보자.

“그 증거는 검찰 공소장과 법원 판결문에, 정부 발표에, 정당 성명서에, 심지어 청와대의 대국민 메시지에도 있습니다. 좋은 대학 나와서 행정고시, 사법시험에 합격한 고학력자들의 머리에서 나온 글에서 숱한 비문(非文)이 발견되는 건 무엇 때문일까요. 진정한 글의 힘은 마음에서 나오기 때문 아닐까요.”

- 권석천, <정의를 부탁해> 中

때로는 뻔한 말이 진실을 담고 있기도 하다.

‘진정한 글의 힘은 마음에서 나오기 때문’이라는 권석천의 말처럼.

오늘도 내일도 마음을 담아 꾹꾹 눌러써보자.

한 문장, 한 문장을 이어 쓰면서 수만 가지 고민으로 밤을 지새우는 전국에 퍼져 있는 우리 문우(文友)들의 건필을 기원하며.

석혜탁  sbizconomy@daum.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강민수 2020-04-01 10:00:11

    영문학을 전공했다고 테레비에 나오는 외화나 극장에서 상영하는 외국영화를 자막없이 이해하고 지나가는 외국인들에게 자유롭게 대화를 걸고 그것만으로도 부럽다
    가방끈이 짧은 저는 꽤 콤플렉스를 가지고 평소 그런 생각에 빠지곤 했습니다 겨우 국민학교를 나온 어떤사람이 외국을 나가서 현지에서 오랜 생활에서 습득한 영어가 영문학을 전공한 사람보다 더 유창한 영어를 구사할수도 있다는 생각에 도달합니다 우리한글도 '문장력은 학벌순이 아니다' 이야기와 어쩌면 상통합니다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접근할수 있는 문장력은 학력이 아니다 마음으로 쓰는 것이다   삭제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