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이백자 칼럼
29세기 디스토피아, 당신은 몇 번인가[이백자 칼럼]
석혜탁 | 승인 2020.04.24 07:35

Building, Ruins, Old, Industry, Abstract, Dystopia

Ⓒ픽사베이

[논객닷컴=석혜탁]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의 <우리들>을 폈다.

조지 오웰의 <1984>,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와 같은 불세출의 명작보다 앞서 나왔던 작품이다.

스스로가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번호는 누구나 단일제국의 아름다움과 위대함에 관해 논문, 서사시, 선언문, 송시 및 그 밖의 다른 작문을 쓸 의무가 있다.”

-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 <우리들>

때는 29세기.

‘모든 번호’라는 말을 다시 읽어보자.

개인은 없다. 누구든 번호화되어 ‘등록’된다.

나, D-503은 인쩨그랄의 조선 담당 기사이다. 나는 그저 단일제국의 수학자들 중 하나일 뿐이다.”

-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 <우리들>

D-503은 ‘단일제국’에 복무하는 많고 많은 번호 중 하나에 불과하다. D-503이라는 일련번호에서 알 수 있듯, 그는 하나의 인격체라기보다는 부품에 가깝다.

한 시간 후면 사랑스러운 O가 올 것이다. 나는 기분 좋고 유용하게 흥분된 스스로를 느꼈다. 집에 오다가 서둘러 사무실로 가 당직원에게 장밋빛 감찰을 건네주고 커튼 사용권에 대한 허가증을 받았다. 이 권리는 단지 섹스 날을 위해서만 우리에게 주어진다.”

-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 <우리들>

관리가 극에 달한 상황, 살풍경 그 자체다.

내밀한 사랑까지 단일국가의 허가가 있어야 가능하다.

커튼 사용권이 ‘단일국가’에 있는 상황에서 번호들은 섹스의 주체가 아닌 객체가 된다.

나는 각오가 되어 있다. 다른 모든 번호가 그렇듯이 - 아니면 우리 중의 거의 모두가 그렇듯이 나는 각오가 되어 있다.”

- 예브게니 이바노비치 자먀찐, <우리들>

모든 것이 감시되고, 통제된다.  

그것이 질서고, 규칙이다. 반드시 따라야 한다. ‘다른 모든 번호가 그렇듯이.’

나는,

그리고 당신은 몇 번으로 호명될까?

석혜탁  sbizconomy@daum.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108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20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