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객의 자유세상 3.0 동이의 어원설설
어릴 적 내 친구[동이의 어원설설]
동이 | 승인 2017.10.31 13:49

‘어린 자식 앞세우고 아버지 제사보러 가는 길.
-아버지 달이 자꾸 따라와요
-내버려둬라 달이 심심한 모양이다
우리 부자가 천방둑 은사시나무 이파리들이 지나가는 바람에 솨르르 솨르르 몸씻어내는 소리 밟으며 쇠똥냄새 구수한 판길이 아저씨네 마당을 지나 옛 이발소집 담을 돌아가는데
아버짓 적 그 달이 아직 따라오고 있었다’(달이 자꾸 따라와요/이상국)

©동이

지하철 스크린 도어에 적혀있는 싯귀가 맘에 들어 적어 봤습니다.

‘시인의 달’은 베부세대들의 옛 추억을 기억의 저편에서 끌어냅니다. 시인은 ‘아버짓 적’이란 시어로 독자를 ‘아저씨네 마당’과 ‘이발소집 담’으로 안내합니다.

‘아버짓 적’이란 주인공의 아버지가 살아계시던 때(시절)를 의미하죠. 아들을 데리고 아버지의 제사지내러 가는 길에도 여전히 그 옛날 아버지가 살아계셨을 때의 ‘그 달’이 이발소집 담을 비추고 있음을 영화 장면처럼 묘사해줍니다.

‘적’은 때라는 뜻으로 쓰이지만 특정시점에 이뤄진 일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어릴 적 내 친구’할 때의 ‘적’은 특정시점(어린 시절)을 얘기하지만 ‘해본 적이 있다’ 할 때의 ‘적’은 특정시점에 특정행위를 했다는 사실을 나타내죠. 때와 행위를 포괄하는, 좀 더 진화된 표현으로 보입니다.

시제를 나타내는, 이와 유사한 표현으로 ‘제’가 있습니다. ‘이제나 저제나’의 ‘제’ 역시 때란 뜻이죠. 이제(지금 말하고 있는 바로 이때) 이제껏(지금에 이르기까지) 이제야(이제 비로서, 지금에 이르러서야)도 같습니다.

‘언젠가’는 ‘언+제+ㄴ+가’로 풀 수 있죠. ‘언’은 ‘어느’의 준말. 따라서 ‘언젠가’는 ‘어느+제+ㄴ가’로 다시 분해됩니다. ‘제’를 ‘때’로 바꾸면 ‘어느 땐가’로 같은 의미를 띠게 됩니다.

어제는 어적의>어저긔>어제, 그제 역시 그적의>그저긔>그제로 변화됐다는 게 통설입니다. ‘적’이나 ‘제’나 한뿌리임을 알 수 있죠.

같은 논리로 그제는 그때를 뜻하는 ‘과거의 이제’라는 뜻이고 어저께, 그저께도 조어구조가 같습니다. 반면 오늘의 경우 온+알(날의 고어)로 쪼개보면 이미 ‘다가온’ 날이란 뜻이 됩니다.

‘이따가’란 표현이 있습니다. 지금이 아닌 일정시간 뒤의 시점이죠. ‘좀 있다가 하겠다’ ‘있다가 하겠다’가 한숨 고르고 나서의 시점을 뜻하는 ‘이따가’로 진화된 게 아닌가 합니다.

이따가가 시간적으로 단속(斷續)의 의미를 담고 있듯 이따금 역시 단속의 뜻이 있습니다.

이따금은 ‘있다가+금’의 합성으로, 여기서 ‘금’은 지금(이제)에서 차용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즉 한참 지난 후의 지금이라는 뜻에서 ‘있다가 지금’이 ‘이따가끔’으로, 이것이 다시 ‘이따금’ ‘가끔’(얼마쯤씩 시간을 두고)으로 진화한 게 아닌가. 가끔과 이따금이 동의어로 볼 수 있는 근거가 될 만하죠.

유사어로 즈음, 쯤( 무렵, 일이 되어 갈 어름, 때)이 있습니다. 이즈음(이때)이나 이때쯤, 그즈음이나 그때쯤에서 보듯 역시 때를 지칭합니다. 차이라면 지칭하는 시간대가 ‘때’보다 다소 폭이 넓다고 할까.

조상들이 때를 가르키는 말로 ‘적’  ‘제’ ‘금’ ‘끔’ ‘쯤’ ‘즈음’ '무렵'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논객닷컴=동이] 

동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