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NGO 논객]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돌려주오~천광노 작가, LH공사 등에 문제해결 촉구하며 단식 농성
논객닷컴 | 승인 2019.04.23 15:35

[논객닷컴=NGO 논객]

단식 중인 천광노 작가@사진 인추협 제공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돌려주시오~

일기쓰기 50년을 실천하며 ‘민족의 스승’ 월남 이상재 전 5권 등 수십권의 역사서와 한국정신문화연구시리즈를 펴낸 천광노 작가가 철거된 ‘사랑의 일기 연수원'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세종시 금남면 금병로 옛 ‘사랑의 일기 연수원’ 터에서 금식 기도(단식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4차산업 혁명시대에는 인성을 키워주는 글쓰기가 그 바탕입니다. 일기보다 더 좋은 글공부와 인성교육은 없어요. 그런데도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LH공사의 강제집행으로 철거되면서 DJ대통령 일기 등 귀중한 일기 수만여권이 지금 흙더미에 묻혀 있습니다. 정부나 지자체, LH공사에서 관심조차 기울이지 않는 것이 안타까워 보다 못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저기 묻힌 저 일기장들이 대체 누가 쓴 겁니까? 전부 내 손자 손녀들이 고사리 손으로, 그것도 꽃보다 예쁘고 아름다운 마음으로 쓴 글씨들이고, 그림이고,가족들 사진 아닙니까? 돈을 떠나 이유 막론하고 역사에 죄인이 되지 말아야 합니다”(천광노 작가)

‘사랑의 일기 연수원’ 되살리기 운동을 추진 중인 인추협(이사장 고진광)은 “1개월 간 사랑의 일기 살리기 집회신고가 되어있다”며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논객닷컴  khc7104@hanmail.net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논객닷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체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논객닷컴 | (03163)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12, 대일빌딩 1405호
대표전화 : 070-7728-8569 | 팩스 : 02-722-65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국
제호: 논객닷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778 | 등록일 2011년 9월 27일 | 발행일: 2011년 10월 1일 | 발행ㆍ편집인 : 권혁찬
Copyright © 2019 논객닷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